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호재 온 줄 알았는데…흔들리는 대북 관련주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7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러 대북 제재 일부 해제 내용 담은 결의안 제출했으나 미국 '부정적 반응'+북한 대화제의 무응답에 하락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를 마친 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를 마친 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대북 관련주들이 호재와 악재가 혼재된 상황 속에서 흔들리고 있다. 현재 대북 관련주들은 고점 대비 절반 이하로 떨어진 경우가 많은데, 북미 관계의 가시적인 진전 없이는 회복이 불투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오후 1시55분 현대엘리베이 (46,600원 상승50 0.1%), 현대상선 (33,000원 상승750 -2.2%), 자화전자 (22,700원 상승150 0.7%) 등 대부분 대북 관련주들이 하락세다. 대아티아이 (5,630원 상승80 1.4%)남광토건 (15,650원 상승100 -0.6%) 등 남북관 철도·도로 협력사업 관련주들은 이날 장 초반 5%가 넘는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오후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날 외신 등에 따르면 중국과 러시아는 대북 제재를 일부 해제하는 내용을 담은 결의안 초안을 유엔 안보리에 제출했다. 해당 결의안에는 북한의 해산물과 섬유 수출 금지 규정, 오는 22일까지로 예정됐던 해외파견 북한 노동자 송환조치를 철회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남북철도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자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과 러시아는 결의안에 "새로운 북미 관계를 구축하고, 상호 신뢰를 쌓으며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를 구축하는 노력에 동참하면서 북·미 간 모든 레벨의 지속적인 대화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에 장 초반 대북주들은 일제히 오름세를 보였다. 최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한에 대화를 제의한데 힘입어 대북주들이 상승세를 탄 상황인데, 중국과 러시아로부터 들려온 소식에 이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에선 곧바로 "선제적 대북제재 완화를 거론할 때가 아니다"란 발언이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백악관에서 북한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는 (북한의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나는 무언가 일이 벌어진다면 매우 실망할 것"이라며 "만약 그렇게 된다면 우리는 그에 대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비건 특별대표의 대화 제안에 대해 북한이 아직까지 아무런 응답을 내놓지 않자 투자자들은 곧바로 돌아섰다. 4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던 에코마이스터 (1,570원 보합0 0.0%), 제이에스티나 (2,585원 상승50 -1.9%), 좋은사람들 (1,055원 상승10 -0.9%) 등은 결국 이날 상승폭을 반납했다.

현재 대북 관련주들은 대체로 2차 북미정상회담 전 기록한 고점 대비 절반 이하 수준까지 내려와있는 상태다. 전문가들은 북미관계의 가시적인 진전 없이는 어떤 이벤트에도 주가가 장기간 상승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한다.

증권업계의 한 관계자는 "2년여간 기대감으로 대북주들이 움직였으나 지금은 북미관계를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 투자자들이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며 "북미 대화가 재개된다고 하더라도 당시 기록했던 고점 수준까지 회복하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또 다른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이미 북한 개방에 대한 기대감은 많이 훼손된 상황"이라며 "대화 재개 후 실제 수혜가 확실해질 때 대북 관련주에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그 전에 북한이 대화에 응하지 않을 경우 북미 관계는 더욱 경색될 가능성이 높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