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미코젠, 유스바이오팜 인수로 신약개발 도전

머니투데이
  • 반준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6 09: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미코젠, 유스바이오팜 지분 54.76%, 50억원에 취득 발표

차트

MTIR sponsor

아미코젠 (45,800원 상승5400 13.4%)(대표 신용철)이 혁신신약개발 바이오벤처인 유스바이오팜의 지분 54.76%를 50억원에 취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바이오의약품 개발 역량을 확보하고, 신약 개발에 도전할 전망이다.

2015년 설립된 유스바이오팜은 난치성간질환, 안질환, 염증성피부질환, 퇴행성뇌질환 분야에서 세계 1위 효능을 가진 의약품을 개발해 '난치성환자의 삶의 질(QOL) 향상'에 공헌을 목표로 하는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플랫폼 기술인 ‘고농도 S-UDCA(수가용화 우르소데옥시콜산)’를 기반으로 다양한 의약품개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S-UDCA 플랫폼 기술은 인체 내 흡수가 뛰어나고, 항세포사멸 작용 및 항염증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마우스 실험에서 경구투여만으로도 유효량의 UDCA를 안구내 망막층까지 침투시킬 수 있음을 밝혀, 2019년 11월 국제저널에 발표한 바 있다. 유스바이오팜은 본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경구용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를 비롯한 당뇨망막병증, 망막색소변성증, 비알콜성 지방간질환, 루게릭병, 아토피 및 건선 치료제와 같은 6종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주요 제품은 습성 황반변성 질환에 대한 신약(제품명 YSB201)이다. 3대 안과질환 중 하나인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의 2019년 글로벌 시장 규모는 약 52억 달러로 추정된다.

2018년 산업통산자원부 과제로 선정돼 생쥐, 쥐, 원숭이 동물 실험을 이미 완료했다. 그 결과 글로벌 표준치료제로 사용되는 아일리아®의 안구내 주사 투여 방식 대비 효력이 비열등함을 증명했다.

올해 임상1상 IND를 제출하고 임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본 제품은 세계 최초의 경구투여용 제품으로 편의성 및 안전성으로 인해 황반변성의 새로운 표준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루게릭병 치료제(YSB501)는 이미 임상2상을 실시한 후 조건부 품목허가를 받은 바 있다. 국내 혹은 미국에서 임상3상을 진행하여 희귀전문의약품으로 판매할 수 있으며, 현재 글로벌 임상3상 공동개발을 추진중에 있다.

한편, 아미코젠은 지난 몇 년간 미래 전략사업의 일환이자 기존 바이오사업 영역을 확대하고자 경쟁력 있는 효소 치료제(Enzyme drug), 바이오의약 소재 혹은 그 전문 기업과의 협력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왔다.

그 결과 이번에 유스바이오팜의 경영권을 확보하면서, 중장기 미래 전략 사업으로 바이오의약품 개발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신용철 아미코젠 대표는 “기존 유스바이오팜 R&D 파이프라인에 자체적으로 개발 혹은 기술이전을 통해 확보된 신약 후보 물질을 추가해 바이오의약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분기 내 유스바이오팜의 R&D센터를 아미코젠이 위치한 성남시 판교로 이전해 연구개발 인력을 보강하고, 양사가 상호 시너지를 가져올 수 있는 협력 체제를 구축할 것"이라며 "개발된 주요 파이프라인과 원천 플랫폼기술을 글로벌 파트너사를 통해 라이센스 아웃(L/O) 하거나, 중국 자회사인 아미코젠 차이나를 통해 사업화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