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안84 건물주 소식에 주호민·이말년 "'나혼산' 전에도 잘 벌었다"

머니투데이
  • 김도엽 인턴기자
  • 2020.01.22 08: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왼쪽부터 이말년, 주호민, 기안84/사진=주호민 인스타그램<br>
인기웹툰 작가 주호민과 이말년이 기안84가 46억원대 건물주가 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주호민과 이말년은 지난 20일 이 진행한 개인 방송 중에 기안84가 지난해 11월 서울 송파구 석촌동 소재 상가 건물을 46억원에 매입했다는 언론 보도를 언급했다. 이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현재 식당과 예능학원 등이 운영 중이다.


이말년은 온라인 방송 플랫폼 트위치에서 '침착맨'이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이며 주호민, 기안84와 절친한 사이다.

주호민은 방송 중에 "(건물 매입 자금은) 자기 돈이 다는 아니고 대출이 많을 것"이라 말했고 이말년 역시 "언론에서 부풀린 게 좀 있다. 건물은 대출을 보통 많이 끼고 산다"고 맞장구를 쳤다.

이어 주호민이 "망하면 나중에 거기(기안84의 건물) 들어가면 되겠다"고 농담을 하자 이말년은 "걔가 망할 수도 있다. 건물에 공실이 나면 안 된다. 유지비가 많이 든다"고 답했다.

두 사람은 기안84가 '나 혼자 산다' 출연 때문에 돈을 모은 건 아니라고 설명했다. 주호민은 "'나 혼자 산다' 때문에 잘 된 게 아니다. 물론 그 영향도 엄청 크지만 사실 ('나 혼자 산다'에) 들어가기 전에도 만화가 탑티어였다. 항상 탑을 놓친 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말년 또한 "'나 혼자 산다' 들어가기 전에도 잘 벌었다. 너무 '동네 형' 같은 느낌이라 충격을 받은 사람도 있더라"고 덧붙였다.

2008년 웹툰 '노병가'로 데뷔한 기안84는 '패션왕', '복학왕' 등으로 인기를 얻었다. 현재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고정 출연하며 방송인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0일 '수용성' 대책 발표…수원·안양·의왕·송도 '사정권'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