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대통령 "지난해 북미대화, 특히 빈손 하노이회담 아쉬워"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4 11: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설 연휴를 맞아 영상을 통해 대국민 새해 인사를 전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1.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설 연휴를 맞아 영상을 통해 대국민 새해 인사를 전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1.23.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지난해 우리 국민들 삶이 더 나아지지 못한 것도 아쉽지만 특히 아쉬웠던 것은 북미 대화가 잘 풀리지 않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설 연휴 첫날인 이날 오전 SBS라디오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에서 "특히 하노이 정상회담이 빈손으로 끝난 게 아쉬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대화가 진전 있었더라면 한반도 평화도 남북 평화도 앞당길 수 있고, 명절이면 고향 더 그리워하는 이산가족께도 희망 드릴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희 어머니가 얼마전 세상 떠나셨고 어머님 안 계신 설을 처음 맞는다"며 "어머니의 부재가 아프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희 어머니가 흥남 철수때 내려온 이산가족이신데 피난살이로 고생 많이 하셨다"며 "2004년 이산가족 상봉 행사때 대상자로 선정돼 금강산에서 어머니의 막내여동생, 제게는 이모님을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가 맏이신데 남동생들은 다 돌아가시고 맨 막내여동생만 살아계셨다"며 "그게 평생 최고의 효도가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헤어질 때 어찌나 슬퍼하시던지, 살아생전 꼭 고향 모시고 가겠다고 약속 드렸는데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고 말했다.

진행자 김창완씨는 앞서 소개된 다른 청취자의 사연에 대해 "부모님께 '사랑합니다' 소리가 잘 안나오죠"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게 말입니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 대한 명절 인사로 "무엇보다 안전운전 하시기 바란다"며 "오늘 사연처럼 이번 설에는 부모님께 평소 말로 하지 못했던 마음들을 한 번 전해보는 것도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명절에도 바쁘게 일하셔야 하는 분들 많죠, 편안한 설을 위해 일하시는 분들께 늘 고맙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