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융당국'구두개입'…알펜루트發 '펀드런' 잡힐까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VIEW 5,599
  • 2020.01.29 18: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

image
금융감독원의 구두 개입으로 알렌루트자산운용(이하 알펜루트)발(發) 펀드런(대규모 펀드 환매)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모펀드와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맺고 있는 주요 증권사들은 관련 자금 회수에 나서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알펜루트에 대한 자금 회수는 계약 조항에 따른 자동 상황인 만큼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2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자산운용사와 TRS 계약을 맺고 있는 미래에셋대우와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KB증권 등 6개 주요 증권사들은 관련 자금에 대해 조기 상환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전날 금감원의 권고가 있었던 만큼 만기가 도래하지 않은 펀드에 대해 조기 상환은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른 증권사들도 상황은 같다”고 말했다.

현재 6개 증권사는 자산운용사 19곳과 TRS 계약을 맺고 있다. 총 2조원 가량 규모다. 앞서 지난주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는 알펜루트에 대해 TRS 자금 회수를 통보했다.

대형 증권사들의 환매 요청이 이어지자 금융당국이 개입에 나섰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증권사의 TRS 계약 해지가 편입 자산 부실과 관계 없는 정상적인 펀드에까지 이어져 투자자들의 환매 요구를 확산시키고 펀드 투자대상 기업의 부담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금융감독원 역시 알펜루트가 환매 연기를 결정한 이후 6개 증권사와 긴급회의를 열고 “다른 헤지펀드로 전이될 개연성이 있다”며 증권사들의 자금회수에 대해 경고했다. 그러면서 알펜루트의 자산 건전성 등과 관련한 실태 조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TRS 계약을 맺고 있는 알펜루트 26개 펀드에 대해서는 자금회수가 계속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환매 요청 금액 중 TRS가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이지 않다”며 “그러나 일반 투자자들까지 환매를 요청한 상황에서 TRS 계약을 연장한다면 자칫 증권사들만 손실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환매 요청된 1807억원 중 TRS 계약은 460억원 규모다.

실제 미래에셋대우는 이날 알펜루트에 제공한 TRS 잔여 자금 150억원에 대해 상환을 요청했다. 지난 22일 만기가 도래한 TRS 자금 80억원에 대해 알펜루트 측에 만기 연장 대신 자금을 돌려달라며 상환을 신청했지만, 상환 신청 금액을 받지 못했다. 이에 기한이익상실(EOD) 발생했고, 알펜루트 측 귀책사유가 생겼다는 것이 미래에셋대우의 설명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계약서는 귀책사유 발생 시 제공한 잔여 금액에 대한 환매를 요청할 수 있도록 돼 있다”며 “만약 자금을 돌려받지 못하면 배임까지도 적용 가능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증권사들이 당장은 알펜루트를 제외한 다른 자산운용사에 나간 자금 회수에 나서지 않기로 했지만,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 영업 축소 방침을 정한 이상 관련 자금 대출 비중 줄이기가 언제든 재개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감독 당국이 이를 법적으로 제지할 근거는 없다. 그럴 경우 펀드 운용사의 유동성 위기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고 결국 펀드 환매 중단의 악순환이 계속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편 헤지펀드 운용사 등 자산운용업계는 가칭 ‘사모펀드 운용·판매 협의회’를 구성해 최근 ‘펀드런’ 사태를 조기 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상 심하지 않았던 대구 4번째 사망자, 집에서 대기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