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부, 무책임"…황교안, 코로나19 특위 직접 맡는다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3 19: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오전 종로구 낙원동 일대에서 시민들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2.21/뉴스1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오전 종로구 낙원동 일대에서 시민들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2.21/뉴스1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급속도로 악화 되자 미래통합당이 황교안 대표가 직접 위원장을 맡는 특별위원회를 구성한다.

정부가 안일하고 무책임한 태도를 보인다고 비판하며 총력 대응에 나섰다.

통합당은 23일 황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우한 코로나 19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기존 당내 ‘우한 폐렴 대책 TF(태스크포스)’를 특별위원회(특위)로 격상하고 당 대표가 직접 관장하는 형태다. 특위 구성은 2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한다.

과거 국회 메르스 대책 특위 위원장을 맡았던 신상진 의원과 당 정책위의장인 김재원 의원이 부위원장이다.

특위에는 '우한 폐렴 대책 TF' 소속 위원 전원과 영남권 시도당 위원장 등이 참여한다. 군부대 감염자도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국방위 간사도 포함 될 예정이다.

특위 첫 일정으로 24일에는 예방의학 전문가 합동 긴급 간담회를 연다.

통합당은 "초기부터 중국으로부터의 감염을 막기 위해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 필요성을 강조하는 등 보다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방역태세를 정부에 지속 요청했다"며 "그러나 정부는 변화된 모습을 보이지 않고 무책임하고 안일한 태도로 일관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기존 보건복지부 장관 중심의 ‘중앙사고수습본부’ 대신 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콘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아울러 전국 유·초·중·고교의 개학을 1주일 연기하고,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집중 관리에 들어가는 등 범정부적 대응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하자 뒤늦게 대응 수준을 높인 것으로 ‘사후약방문’이란 비판이 나오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