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기선 이 카드 쓰셔야"…카드혜택 알려주는 서비스 등장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5 16: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빅쏠
/사진=빅쏠
개인 맞춤형 카드 혜택 통합관리 앱 '더쎈카드'를 운영하는 빅쏠은 업계 최초로 카드 혜택 진단 서비스와 카드 사용 알림 등 기능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새롭게 추가된 카드 혜택 진단 서비스는 고객의 카드 사용금액을 기준으로 어느 정도 혜택을 받고 있는지를 1~5단계로 구분해 알려준다. 카드 사용에 따른 실제 받는 혜택이 어느 정도인지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셈이다.

혜택 알림은 카드 사용 전에 보유한 카드 중에 해당 매장에서 가장 많은 할인이나 적립이 가능한 카드를 미리 알려주는 기능이다. 카드 사용 후에는 결제 명세를 분석해, 자신이 보유한 카드 중 최대 혜택 카드를 사용해 결제했는지 알려준다.

이와 함께 앱 전체 성능과 UI(사용자환경)·UX(사용자경험) 편의성과 디자인 등도 개선됐다.

이종석 빅쏠 대표는 "카드 사용을 제대로 한다면 연말정산보다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 이를 모르고 지나치는 게 대부분"이라며 "사용자 의견을 바탕으로 서비스 품질 개선과 누구나 손쉽게 더 많은 혜택을 챙겨 받을 수 있도록 꾸준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더쎈카드는 카드 혜택과 실적을 쉽게 확인하고 스마트한 소비생활을 돕는 핀테크 앱이다. 빅쏠은 전체 카드사 혜택과 실적을 계산하는 핵심 기술과 데이터를 확보해 서비스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크래프톤·카뱅이 물꼬 튼 대어급 IPO…역대급 여름이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