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재인 탄핵' 94만 vs '문재인 응원' 39만…청와대 청원 전쟁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60
  • 2020.02.27 08: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자 수가 94만명을 넘긴 가운데, 문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고 응원한다는 맞불 청원이 39만명의 동의를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하루만인 27일 오전 8시 기준 39만7000명을 기록하며 청와대 답변 요건을 달성했다.

청원인은 "코로나19로 인해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힘든 시기에 있지만 국민건강을 위해 대통령님을 비롯한 대한민국 정부 각 부처의 모든 분들이 밤낮없이 바이러스 퇴치에 온갖 힘을 쏟고 있다"며 "수많은 가짜 뉴스가 대통령님 질병관리본부, 대한민국 각 부처를 힘들게 하고 있지만 대한민국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을 믿고 응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러한 문 대통령을 응원하는 청원은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는 제목의 청원이 등장한 것에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이 청원은 27일 오전 8시 기준 93만명이 동의했다.

문 대통령 탄핵 청원인은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며 "정말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금지했어야 한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청와대는 청원 마감일부터 한 달 이내 두 청원에 공식답변을 해야 한다. 문 대통령은 임기 중 두 번째로 탄핵 촉구 청원의 공식 답변을 하게 된다.

지난해 4월 청와대는 대통령이 북한의 핵 개발을 방치·묵인하고 있어 탄핵을 촉구한다는 청원에 "삼권분립의 원칙상 정부가 답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 명령에 쉼 없이 달려왔지만, 더 잘해야 한다는 각오를 다진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