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엑소가 산 '역세권 꼬마빌딩' 어디?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9 09: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스타☆부동산]엑소 세훈, 상도동 꼬마빌딩 33.5억에 매입…신축 단지 등 배후수요 탄탄한 역세권 매물

그룹 엑소EXO 세훈이 해외 일정을 위해 지난달 27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그룹 엑소EXO 세훈이 해외 일정을 위해 지난달 27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서울지하철 7호선 상도역 1번 출구에서 나와 대로변을 걷다보면 노란색 빌딩 한 채가 눈에 들어온다. 지역 주민이라면 지나가다 한번쯤 봤을 법한 이 건물은 한류 열풍의 주역인 아이돌그룹 엑소(EXO) 멤버 '세훈' 소유다.

세훈은 지난해 9월 서울 동작구 상도동 건물을 본인 명의로 33억5000만원에 매입했다. 대지면적 199.60㎡(약 60평) 연면적 705.13㎡(213평)으로 지하1층~지상6층 규모다. 대로변에 위치해 가시성이 좋은 것이 특징이다.

그간 연예인들은 빌딩 매입에 있어 주로 압구정, 청담, 한남동 등 강남 상권을 선호해왔다. 주로 삼성동, 한남동 등 고급주거지에 거주하다보니 투자 시선이 인근으로 향한 것.

세훈 역시 현재 거주하는 곳은 삼성동이나 첫 빌딩 투자 지역으로 상도동을 택했다. 역세권 대로변에 위치해 입지가 좋은 데다 넓지 않은 면적임에도 엘리베이터까지 놓인 알짜 건물이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해당건물의 용적률은 291%로 현재 법적 상한선(250%) 대비 높다. 1992년 준공했는데 이후 2003년 7월 법이 바뀌면서 용적률 규제가 강화된 것. 현행 용적률 기준 대비 1개층 가량을 더 올릴 수 있었던 이유다. 여러모로 가성비가 높은 건물이다.

빌딩중개업계에 따르면 해당 건물은 현재 교회, 요가원, 횟집 등이 들어서있다. 임대수익률은 2.8%로 3%대 초반인 서울 평균에 비교하면 높은 수준은 아니다.

전하나 에이트빌딩부동산중개 팀장은 "해당 건물에서 총 보증금 8000에 월세 800만원 정도를 받고 있다"며 "임대료가 높은 것은 아니나 입지적 장점을 감안하고 매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엑소 세훈이 소유한 상도동 빌딩(노란색건물) 전경/사진=조한송 기자
엑소 세훈이 소유한 상도동 빌딩(노란색건물) 전경/사진=조한송 기자



신축 아파트 효과본 상도 역세권 빌딩…2년새 7억5000만원↑


대로변에 놓인 상권의 수익률을 결정하는 것은 유동인구, 즉 배후수요가 얼마나 되느냐다. 세훈이 매입한 건물 뒤편으로는 '상도역 롯데캐슬'이 내년 초 입주를 앞두고 있다.

총 950가구 규모의 대단지가 입주를 시작하면서 일대 거리가 더욱 활기를 띌 전망이다. 2018년 말 입주한 'e편한세상 상도노빌리티(893가구)'를 비롯해 '상도동더샵(1122가구)' 등도 배후수요다.

내후년 장승배기 일대에 지하 3층~지상 11층 규모 '동작구 종합행정타운' 조성이 예정되면서 개발 기대감도 높아진다.

토지건물 정보플랫폼 '밸류맵'에 따르면 상도역 인근 대로변 빌딩의 평당 매매가는 4000만원 후반~5000만원 중반대다. 세훈이 매입한 해당 빌딩은 2017년 9월 평당 4300만원에 거래됐다. 이후 2년뒤인 2019년 9월 세훈이 평당 5548만원에 매입했다. 2년만에 평단가가 29% 급등한 것. 매매가를 기준으로 하면 26억원에서 33억5000만원으로 2년 사이 7억5000만원 올랐다.

밸류맵 관계자는 "지난해 서초구 상권 가격이 상승하면서 동작구도 덩달아 영향을 받았다"며 "역세권인 데다 주변에 신축 아파트가 꾸준히 들어서면서 가격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지하철 7호선 상도역 인근 상권/사진=조한송 기자
서울지하철 7호선 상도역 인근 상권/사진=조한송 기자



'찬열'도 이대역 꼬마빌딩 매입…재건축 예정지 인근 똘똘한 한 채

한편 지난해 같은 엑소 멤버인 찬열 역시 마포구 염리동에 위치한 꼬마빌딩을 22억7000만원에 매입했다. 2호선 이대역 초역세권, 대로변에 놓인 건물이다.

빌딩 주변으로는 재건축(아현2재정비촉진구역)이 진행중이며 '신촌그랑자이' '마포프레스티지자이(2021년 3월 입주 예정)' '마포래미안푸르지오' 등 대단지 아파트가 들어서 배후수요가 탄탄하다.

전 팀장은 “재건축 구역이 인근에 위치해 있어 미래 가치가 돋보인다"며 "대로변에 놓인 22억원대 꼬마빌딩이라는 희소성으로 재매각도 어렵지 않을 것"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