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Only 코로나"…민주당의 선거 슬로건도 바꿨다

머니투데이
  • 정현수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6 16: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제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왼쪽)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2020.3.26/뉴스1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제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왼쪽)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2020.3.26/뉴스1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지도에 없는 길을 향한다. 선거를 대하는 자세가 과거와 사뭇 다르다.

선거보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전면에 내세운다. 차분하면서도 진지하게, 국가적 재난에 대응하는 집권여당의 모습을 강조한다. 여론도 우호적이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 슬로건을 ‘국민을 지킵니다. 더불어민주당’으로 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민주당이 일찌감치 정했던 슬로건은 ‘국회를 국회답게! 일하는 민주당’이었다. 기호 1번과 일(Work)을 강조한 슬로건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슬로건을 바꿨다. 민주당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과 경기침체로부터 국민의 건강과 삶, 민생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담아 슬로건을 수정했다”고 했다.

민주당은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를 사실상의 선거대책위원회처럼 운영한다. 위원장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다. 민주당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 전 총리는 서울 종로구에서 본인의 선거도 준비해야 한다.

‘정치 1번지’를 수성해야 한다는 막중한 부담이 있지만, 이 전 총리는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의 역할에 더 큰 비중을 뒀다. 정부와 수차례 당정 회의 등에 나섰고 추가경정예산 편성에도 직접 관여했다.

민주당은 후보 등록이 시작된 이날에도 국회에서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실행회의를 열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게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미래통합당은 총선 슬로건을 ‘힘내라 대한민국, 바꿔야 산다’로 정했다. ‘바꿔야 산다’라는 문구에서 드러나듯 여당 심판론을 강조한다.

공천이 처음 시작될 때만 하더라도 통합당의 분위기가 더 좋았다. 하지만 막바지 공천에서 잡음이 흘러나오며 어수선한 분위기다.

반면 싸늘했던 여당 공기는 따뜻해졌다. 코로나19 사태 초반만 해도 ‘악재’로 여겼지만 차분한 대응 속 호감을 얻었다. 특히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해외의 호평이 이어지면서 여론 흐름이 긍정적으로 변했다.

리얼미터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3월 4주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전주보다 3.2%포인트 오른 52.5%(자세한 내용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를 기록했다. 2018년 11월 2주차(53.7%) 이후 1년 4개월만에 최고치다.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가 50%를 넘은 것도 지난해 8월 1주차(50.4%) 이후 7개월 만이다.

한편 청와대는 ‘선거와 거리두기’를 강조하며 몸조심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 관련 일말의 오해도 없도록 다른 업무는 말고 코로나19 및 경제 극복 업무만 전념하라”고 지시했다. 총선 때까지 코로나 관련 특별한 현안 외 고위 당정청회의를 열지 않기로 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