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 "손석희 '삼성 배후' 주장 황당"…김웅 "아무 배후 없다"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9 11: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삼성 "손석희 주장, 사실관계·시기 맞지 않아…기업 이미지 타격"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지난 1월2일 경기 고양시 일산 JTBC 스튜디오에서 'JTBC 뉴스룸 신년특집 대토론 2020'을 진행하고 있다. /ㅅ진=뉴스1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지난 1월2일 경기 고양시 일산 JTBC 스튜디오에서 'JTBC 뉴스룸 신년특집 대토론 2020'을 진행하고 있다. /ㅅ진=뉴스1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금품을 건넨 이유로 '삼성 배후'를 언급한 데 대해 삼성은 "황당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수년 전 '미투'(Me too) 운동이 한창일 때 삼성이 자신을 뒷조사했다는 손 사장의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관계가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삼성 관계자는 29일 "조씨가 손 사장에 삼성을 언급하며 협박을 했다면 수사기관에 신고하고 JTBC를 통해 보도를 하지 않았겠나"라며 "손 사장의 해명은 뜬금없는 데다 객관적 사실이나 전후 관계가 전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불미스러운 사건에 전혀 무관한 삼성을 왜 언급하는지 알 수 없다"며 "미래전략실은 2017년 2월에 해체됐는데 시기적으로도 손 사장의 주장은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국내에서 미투 운동이 시작된 시점은 2018년 1월 서지현 검사의 폭로 직후로 이때는 이미 삼성 미전실이 해체된 지 1년여가 지난 시점이다.

삼성 관계자는 "범죄자 조씨야 무슨 말이든 지어낼 수 있겠지만 손 사장이 삼성을 거론한 건 다른 문제"라며 "불미스러운 사건과 전혀 무관한 삼성이 언급된 것만으로 기업 이미지에 막대한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스1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스1
손 사장은 지난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회사 기자들에게 자신이 법적 분쟁 중인 김웅 프리랜서 기자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조씨의 말을 믿고 신고를 미뤘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사장은 이 자리에서 "흥신소로 위장한 조씨가 김씨와의 친분의 증거를 보여주면서 '김웅 뒤에 삼성이 있다'는 식의 위협을 했다"며 "이들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생각이 미치자 신고해야 한다는 판단이 잘 서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손 사장은 또 '미투' 운동이 한창이던 2018년 삼성 미래전략실 직원들이 자신을 뒷조사했다고 주장했다. 삼성 측이 자신이 성신여대 교수 재직 시절 비슷한 의혹이 있는지를 살폈고 최근엔 자택 CCTV(폐쇄회로TV)에 위협이 감지됐다면서 자신이 불안한 상태에 놓여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웅 기자는 지난 28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웅기자Live'에서 자신에게는 아무 배후가 없다며 "어느 기업이라도 제 배후가 돼 달라"고 말했다.

그는 "손 사장이 조주빈을 이용해 저를 언급했다"며 "인용할 사람의 말을 인용해야지 자칭타칭 악마의 말을 인용하느냐"고 분개했다. 이어 "조주빈의 말을 그대로 인용하자면 '손 사장이 과천에 갔을 때 차에 아기가 있었고 차 안에 있던 여성은 누구나 아는 사람'이라며 혼외자를 암시했으나 나는 그런 말 믿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