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부겸 "대구시장 얼른 일어나라…긴급재난지원금 빨리 드리자"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07: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권영진 대구시장을 향해 긴급재난지원금을 하루빨리 지급해달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람부터 살립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어제 오후, 황금네거리에서 50대 시민이 분신을 시도했다. 그러나 지나가던 기사님이 제지해 더 큰 불행은 막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음식점을 하던 분이라고 한다. 경찰에 종업원 월급과 월세가 밀린 상태라고 했다"며 "보도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서 '왜 빨리 생활긴급자금을 지급하지 않나?'라고 소리쳤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권 시장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모든 시민까진 못 미치더라도, 최대한 넓게 드리자고 건의했다"며 "임시 인력을 채용해 선거 사무 보조를 맡기고, 지원금 지급에 행정력을 집중해 하루라도 빨리 드리자는 제안도 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그러나 할 일은 해야 하는 게 공직자"라고 지적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건의' 드린다. 중요한 건 시민의 생명이다. 생계가 무너지면 생활이, 생활이 무너지면 생명이 위태로운 것이 인간"이라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권 시장을 향해 "얼른 일어나 관계자들을 불러모으시라. 그리고 지시하시라. 사람의 목숨을 구하는 일이니, 수단 방법을 가리지 말라고 하시라"며 "방역은 부시장들과 '대책본부'에 맡기고, 시장이 직접 챙기겠다고 하시라. 다른 시·도보다 하루라도 빨리 지급할 테니, 시장을 믿고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안심부터 시키시라"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지난 26일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제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친 후 시의원과 마찰을 빚다 쓰러져 입원 중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