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직장갑질 10건중 4건 코로나19 관련…해고·권고사직 3.2배 급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1 18: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해고·권고사직 계속 증가…1주차 8.5%→4주차 27.0%
학원·교육 갑질 최다 집계…최우선과제 정부에 촉구도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누적 확진자가 1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이탈리아에 체류 중인 교민들이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후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2020.4.1/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누적 확진자가 1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이탈리아에 체류 중인 교민들이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후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2020.4.1/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두 달 넘게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직장에서 벌어지는 갑질 행위 10건 중 4건이 코로나19와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관련 갑질에서 해고나 권고사직이 차지하는 비율은 최근 한 달새 3.2배나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민단체 직장갑질119가 지난 3월 한 달간 이메일과 카카오톡으로 받은 갑질 제보 3410건 중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직장내 지휘 우위에 있는 자가 무급휴직, 희망퇴직 등을 강요하는 '갑질'이 37.3%인 1219건에 달했다고 1일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무급휴가 강요가 483건, 해고·권고사직이 214건, 연차강요 170건 등으로 파악됐다.

특히 해고·권고사직 비율이 빠르게 증가해 1주차 8.5%(코로나19 관련 총 247건 중 21건), 2주차 14.6%, 3주차 21.3%에 이어 마지막주에는 27.0%(코로나19 관련 총 185건 중 50건)까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별로는 신원이 확인된 제보 139건 중 학원·교육이 29건으로 가장 많았고, 사무직 23건, 판매와 항공·여행이 15건, 병원·복지시설 14건 등으로 뒤를 이었다.

직장갑질119 측은 코로나19 해고대란 최우선 3대 과제로 Δ해고·권고사직 일시중지 Δ계약·파견·하청·특수고용직 휴업급여 지급 Δ모든 실업자 실업급여 지급 등을 정부에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