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매각설 두산솔루스, 이틀째 급등..시총 1조 돌파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24
  • 2020.04.09 15:53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마감]

솔루스첨단소재 차트

MTIR sponsor

매각 가능성이 제기되는 두산솔루스가 이틀째 급등하며 시가총액 1조원을 넘었다. 두산그룹이 채권단 요구로 구조조정을 위한 자구안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이익창출능력을 갖춘 두산솔루스나 두산퓨얼셀 등 계열사가 매각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전망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9일 증시에서 두산솔루스 (12,640원 ▼190 -1.48%)는 전일 대비 6350원(22.84%) 오른 3만4150원에 장을 마쳤다. 신고가를 경신했다. 우선주인 두산솔루스1우 (2,965원 ▼25 -0.84%)는 29.73%, 두산솔루스2우B (4,925원 ▲25 +0.51%)는 28.42% 상승했다. 두산솔루스는 전 거래일인 지난 8일에도 전일 대비 15.11% 올랐다. 이 날 종가 기준 두산솔루스 시총은 1조446억원이다.

두산중공업에 긴급자금 1조원을 지원한 채권단이 두산그룹에 강도 높은 자구책 마련을 주문하고 있어 두산솔루스나 두산퓨얼셀 등 일부 계열사가 매물로 나올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두산솔루스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소재와 동박, 전지박 사업을 하는데, NH투자증권은 해당 사업의 영업가치를 9615억원으로 추정했다. OLED와 2차전지 등 전방산업의 역동성과 사업 경쟁력을 감안하면 투자 매력이 높다고 판단했다.

고정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두산솔루스가 보유한 OLED 소재와 전지박 사업의 성장률이 높기 때문에 매각하더라도 지분 매각 규모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여전히 두산이 1대 주주 지배력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접근하는 게 현실적"이라고 분석했다.

이 날 두산솔루스뿐 아니라 두산 (99,900원 ▲700 +0.71%)은 8.64%, 두산퓨얼셀 (20,300원 ▼500 -2.40%)은 5.90%, 두산중공업 (16,350원 ▲50 +0.31%)은 3.08%, 두산밥캣 (45,400원 ▲350 +0.78%)은 0.48% 상승하며 강세 흐름에 동참했다. 반면 두산인프라코어 (7,860원 ▼60 -0.76%)는 1.26% 하락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의료파업에 '임상시험'도 못해…K바이오도 빨간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