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이 원하는 국회의원…소통하며 일 잘하는 '서민형'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6 04: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대한민국4.0, 새로운 21대 국회]⑤21대 국회의원에 바란다

대한민국 국민 3명 중 1명은 ‘서민형’ 국회의원을 원했다. 특권에 숨거나 엘리트의식에 빠져있지 않고, 소통능력을 갖춘 탈권위적인 의원들이다. 많은 의원들이 연말이나 연초에 발표하는 의정보고서에 ‘서민을 위해 의정활동을 했다’고 자랑하지만, 국민들은 체감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우리 국민들은 국회의원이라면 ‘정책을 만드는 입법능력’, ‘추진력’ 등을 꼭 갖춰야할 자질로 꼽았다. 일하는 국회에 대한 국민의 바람이 높다는 얘기다.
국민이 원하는 국회의원…소통하며 일 잘하는 '서민형'



◇서민형, 정책형…우리가 꿈꾸는 국회의원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머니투데이 the300(더300)의 의뢰로 4·15총선 진전인 지난달 30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7만3698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000명을 대상으로 '21대 국회의원으로 어떤 사람을 원하느냐'는 질문에 '서민형'이라는 응답이 37.5%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정책 중심으로 일하는, 정책형 의원’ 26.1%, ‘끝까지 의견을 관철하는, 소신형 의원’ 15.6%, ‘어떤 일이든 무조건 해내는, 만능형 의원’ 8.1%, ‘의원들을 앞서 이끄는, 리더형 의원’ 6.5%로 집계됐다. ‘기타’라는 응답의 비율은 4.5%였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의 비율은 1.6%로 나타났다.

'서민형’ 의원을 바란다는 응답의 비율은 고연령층으로 갈수록 높아졌다. 국민 삶과 괴리된 의원들의 각종 불법적인 행태에 고령층이 분노하고 있다는 얘기다. '60세 이상'에서 44.6%로 가장 높았다. 이어 50대(43.5%), 40대(38.7%), 30대(32.0%)으로 집계됐다. ‘만18세~29세’에서는 24.3%로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다.

‘정책형’ 의원에 대한 기대는 상대적으로 수도권 젊은 층을 중심으로 강하게 나타났다. 30대에서 33.7%에서, ‘18~29세’ 31.3%, ‘40대’ 31.5%로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50대’에서는 25.8%로 전체와 유사했고, ‘60세 이상’에서는 14.7%로 전체 대비 낮게 나타났다. 지역적으로는 ‘서울시’ 응답자들에서는 ‘정책형’ 응답자라는 응답이 32.0%로 가장 높은 특징을 보였다.

‘소신형’ 의원이라는 응답은 ‘60세 이상’에서 19.3%, ‘만능형’ 의원은 ‘만18~29세’에서 16.0%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타 연령대에 비해 높은 비율을 보였다.
국민이 원하는 국회의원…소통하며 일 잘하는 '서민형'



◇만18~29세는 '소통', 30대는 '전문성'


21대 국회의원이 가장 필요한 자질에 대해서는 ‘추진력과 리더십’ 22.0%, ‘소통능력’ 21.4%, ‘청렴성’ 20.0%, ‘입법능력과 전문성’ 19.7% 등의 비율로 집계됐다. 국민이 국회의원들에게 바라는 여러 능력에 대한 기대감이 골고루 반영된 결과다. 특히 정책을 만들고 추진하는 능력은 물론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역할에 대한 기대가 큰 것으로 풀이된다.

젊은층들은 소통을 가장 중시했다. ‘만18~29세’의 청년층 26.3%가 소통능력을 꼽았는데, 전체 대비 4.9%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입법능력과 전문성’이라는 응답은 30대에선 30.5%로 나타나 전체(19.7%) 및 다른 연령대 응답자에 비해 높은 비율을 보였다. ‘합리성’이라는 응답은 10.8%, ‘기타’는 3.1%, ‘잘 모르겠다’는 응답의 비율은 3.0%였다.

남녀 성별에 따라서 우선순위에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추진력과 리더십’이라는 자질의 경우 ‘남성’의 17.3%가 가장 중요한 자질이라 응답한 반면, ‘여성’의 경우 26.6%가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전체 응답자에서 가장 낮은 응답 비율을 보인 ‘합리성’의 경우 남성에서는 13.9%의 응답을 얻었으나, 여성 응답자 중에서는 7.8%만이 필요한 자질이라고 응답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머니투데이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달 28~30일 진행됐다. 전국 18세 이상 성인 7만3698명에게 전화를 시도해 최종 1000명이 응답했다. 응답률은 8.1%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3.1%포인트(p)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