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깜짝 등판' KIA 황윤호 "변시원 15구 넘기면 나가기로... 중3 이후 처음" [★현장]

스타뉴스
  • 대구=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0 13: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IA 황윤호. /사진=KIA 타이거즈
KIA 황윤호. /사진=KIA 타이거즈
KIA 타이거즈 내야수 황윤호(27)가 1군 마운드에 오른 이색 경험을 돌아봤다.

황윤호는 지난 9일 대구 삼성전, 2-14로 크게 뒤진 8회말 2사 만루 위기에 투수로 깜짝 등장했다.

불펜 소모가 극심했던 KIA가 고육지책으로 황윤호를 등판시킨 것이다. 황윤호는 다행이 박해민을 포수 파울플라이로 막아내며 임무를 완수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종종 나오는 장면이지만 KBO리그에서는 보기 드문 일이라 화제를 모았다.

황윤호는 "투수는 중학교 3학년 때가 마지막이었다. 그 때에도 야수로 나갔다가 2~3번째로 등판했다"고 기억을 더듬었다.

변시원의 투구수가 15개를 넘기면 나가기로 했다고 한다. 황윤호는 "변시원 선수가 마운드에 올라갔을 때 통보를 받았다. 최선을 다해 던져야겠다는 생각 뿐이었다"고 돌아봤다.

KIA 맷 윌리엄스 감독은 "불펜 보호 차원"이라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