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윤모 "섬유패션산업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 적극 검토"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0 0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3차 산업·기업 위기대응반 회의 및 제5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산업·기업 위기대응반 1차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산업·기업 위기대응반 1차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0일 "섬유패션업계가 요청한 저금리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등을 범정부적으로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3차 산업·기업 위기대응반 회의 및 제5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에서 "일시적 유동성 위기로 기업이 쓰러지는 일이 없도록 기업이 직면한 경영상 애로 해소를 적극 돕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섬유패션업계는 그동안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전날 한국섬유산업연합회가 지정 신청서를 내기도 했다. 특별고용지원업종은 고용 사정이 급격히 악화할 우려가 있는 업종에 대해 사업주와 근로자에게 각종 지원을 해주는 제도다.

또 정부조달 조기집행, 대규모 소비활성화 행사 조기 개최 등을 통해 내수를 진작하고, 온라인 플랫폼 인프라 구축, 퇴직자 등을 활용한 디지털 수출전문가 양성 지원도 요청했다.

이러한 요청은 최근 섬유패션산업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이다. 경기에 민감하고 대면 소비가 많다 보니 피해가 컸다. 산업부에 따르면 북미·유럽 패션 기업 80% 이상이 매장을 폐쇄했고 글로벌 패션의류기업의 평균 시가 총액도 올해 1분기 40%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 섬유패션업계도 글로벌 바이어들의 주문 취소와 신규 주문 급감, 대금 결제 지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달 섬유패션 수출도 전년동월대비 35.3% 급감했다.

정부는 당장 패션의류 소비를 늘리기 위해 다음 달 26일부터 7월10일까지 섬유센터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동행 세일' 기간에 '코리아 패션 마켓'을 열 계획이다. 50여개 패션 기업이 참여한다. 국방·공공 분야의 조기 발주 및 선대금 지급 등을 확대한다. 기업활력법 등을 활용해 저부가가치·범용 제품에서 고부가가치·산업용 제품 중심으로 섬유패션업계의 사업전환 및 업종재편도 적극 지원한다.

섬유패션업계도 자구노력에 나선다. 코로나19 이후 강화될 국내 생산 확대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국내 섬유패션 수요-공급기업간(원사-원단-봉제-패션업계) 상생협력을 통해 완제품 생산을 확대하는 '천리(千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천리'는 대략적인 우리나라 전역의 직선거리로 국내 생산을 의미한다.

삼성물산 (104,000원 상승500 -0.5%)(패션)과 협력사 울랜드(직물)·씨에프씨(봉제)는 이날 회의직후 ‘천리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K2코리아(패션)와 조광아이엔씨(직물), 동미산업(봉제), 삼덕통상(봉제)도 관련 협약식을 가졌다. 정부는 국내 소재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스마트 봉제공장 등 정책적 지원을 통해 ‘천리 프로젝트’와 같은 협력사례 확산을 지원키로 했다.

성 장관은 "코로나19로 우리 산업은 전과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것"이라며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면 섬유패션산업이 다시 한번
전세계를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