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태경 "민주당, 윤미향만 옹호…할머니 옹호는 아무도 없어"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0 10: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사진=홍봉진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사진=홍봉진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의 대책을 촉구했다.

하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당선인이 위안부 할머니들 삶과 의견을 등한시하고 위안부 운동을 사리사욕의 도구로 활용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그런데도 민주당 의원 중 윤 당선자 옹호는 많지만 위안부 할머니를 옹호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썼다.

이어 "처음 이번 사태를 폭로한 이용수 할머니는 윤 당선자 측으로부터 기억에 문제가 있다, 목돈 욕심이 있다 등 험한 말까지 들었다"며 "하지만 이런 모략이 나와도 민주당에선 이 분을 방어한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오히려 윤 당선자와 정의연 회계부정을 비판한 사람들을 친일파로 매도해 2차 가해까지 자행했다"며 "윤 당선자와 정의연 사태는 우리가 좀 더 일찍 할머니들 의견에 귀 기울였다면 막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고 심미자 할머니 등 13분의 위안부 피해자들이 2004년 정대협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지만 우리 사회는 이를 외면했다"며 "지금이라도 잘못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시작은 피해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에서 시작해야 한다"며 "활동가들의 이익운동으로 변질된 위안부 운동을 피해자 중심주의에 입각해 새로 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국회에서도 적극 돕겠다"며 "민주당도 당리당략 차원의 윤 당선자 옹호에서 벗어나 위안부 운동이 정도를 걸을 수 있도록 함께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