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명박·박근혜 사면 거론한 문희상…"문 대통령 성격상 못할 것"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1 20: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0일 퇴임하는 문희상 국회의장, 문 대통령에 대해 "초심만 변치 않고 그대로 하면 된다" 당부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 참석해 소외를 밝히고 있다. / 사진=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 참석해 소외를 밝히고 있다. / 사진=뉴시스
퇴임을 앞둔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대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도 있어야 한다"며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퇴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누가) 건의할 용기가 있다면 과감히 통합의 방향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다만 "사면하라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 판단은 대통령 고유의 권한"이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성격을 아는데 민정수석 때 했던 태도를 보면 아마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모든 집권자들이 초장에 적폐청산을 갖고 시작하지만 시종일관 적폐청산만 주장하면 정치 보복의 대상이라고 생각하는 세력이 늘어난다"며 "그러면 개혁 동력이 상실되기 때문에 21대 국회에 과감하게 통합으로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어 "초심만 변치 않고 그대로 하면 된다"며 "문 대통령은 대통령 당선인으로서 야당 당사를 전부 방문했는데 그런 마음을 지금은 왜 못가지겠냐. 더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모든 것을 정리하고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에 서 있는 지금 몹시 떨린다"며 "국회와 정치를 떠난다는 두려움일 것이지만 새로운 길을 가고 싶다는 설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