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양국 학생 올바른 역사 배울 때 日 사죄"…이용수, 운동방향 전환 제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5 18: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차회견 이후 불거진 윤 부친 의혹 등도 세세하게 지적 정대연의 '여성인권운동 단체'와 결 다른 운동 강조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20.5.2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20.5.2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일제강점기 위안부 피해 당사자인 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92)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 대구' 즐거운홀에서 제2차 기자회견을 열고 윤미향 전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과 정의연, 그리고 정의연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운영을 겨냥한 비판을 이어갔다.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문과 작심 발언에는 Δ정신대 지원단체 정대협이 '위안부'와 '정신대' 피해자를 혼용하면서 위안부 문제 미해결 Δ후원금 불투명 사용 Δ정의연 회계 부실에 대한 지적이 담겼다. 다만 앞선 제1차 기자회견과 비교해 새로운 내용은 없었다.

2차 회견의 주된 비판 역시 후원금 모금과 운영에 맞춰졌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모금에 동원됐으나, 어떤 이유로 모금하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었고, 모금이 부끄러웠으나 할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특히 "(모금에 앞장선 윤 전 이사장에게) '배가 고픈데 맛있는 것을 사달라'고 해도 '돈 없다'고 답했다"며 "그래도 쭉 30년을 함께 해왔다"고 털어놨다. "할머니들 팔았다. 팔아먹었다. 내가 왜 팔려야 하느냐"고 절규한 이 할머니는 정대협이 '위안부' 관련 사과도 받지 못하고 모금에만 이용됐다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특히 자신의 제1차 기자회견 이후 언론을 통한 문제제기와 경기 안성시 소재 쉼터의 입지선정과 '업(up) 계약' 의혹, 윤 전 이사장 부친 고용 문제를 비롯해 고(故) 김복동 할머니 장례비 모금에 개인계좌 이용 등 논란이 배가되는 것을 보면서 더욱 놀랐다고 밝혔다. 자신의 생각보다 자금과 회계 문제가 심각해 보인다는 지적이다. 이 할머니는 "다 검찰에서 밝힐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할머니의 말처럼 정대협과 정의연은 수요집회 등을 통해 정기·비정기적으로 모금을 해왔다. 곽상도 자유통합당 의원실에 따르면 윤 전 이사장은 자신의 개인계좌 4개 등을 이용해 별도 모금을 한 바 있다.

이 할머니는 또 '위안부' 문제해결 운동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이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피해자 생계만 지원하는 인도적 지원단체가 아닌 여성인권운동 단체"라고 밝힌 만큼 위안부 문제의 운동이 정의연 중심이 아닌 별도 운영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할머니는 "우리 학생들을 올바르게 가르쳐야 된다고 생각한다. 일본과 한국 학생들이 서로 친하게 지내면서 올바른 역사를 공부를 해서 위안부 문제 사죄(하도록 해야 한다)…"라면서 울먹이도 했다.

이날 이 할머니는 일제감정기 '정신대'와 '위안부'의 역할과 상황이 달랐지만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등의 지원단체가 이를 분류하지 않고 혼용하고 활동해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1990년 창립된 정대협은 1991년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국내 생존자로서는 처음 공개 증언한 이후 문제해결을 주장하면서 수요집회를 이어왔다. 그러나 단체의 정체성인 정신대(일제강점기 군수공장에서 일한 여성)와 '일본군 성노예'가 혼재되면서 문제가 풀리지 않았다는 게 이 할머니의 주장이다.

이 할머니는 기자회견에서 "정대협이 위안부 문제를 하는데, 거기에 해당하지도 않았는데 뭣 하러 그 사람들(일본인들)이 사죄하고 배상하겠습니까"라고 밝혔다. 또 "대만 신주쿠 가미가제 부대'에 끌려가서 갖은 폭행과 고문을 당했다. 공장에 갔다 온 (정신대) 할머니하고 위안부, 아주 더럽고 듣기 싫은 위안부하고는 많이 다르다"고도 덧붙였다.

일각에서 이 할머니가 고령에 분별이 없는 탓에 본인 의지가 아닌 주변의 부추김으로 기자회견을 했다는 주장도 일었으나, 이 할머니는 과거 발언 날짜나 세부적인 상황 등을 일일이 언급하면서 이런 의혹을 불식시켰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좁은데서 만약 했다면 코로나가 터질수도 있는데, 걱정돼서 여러분을 이렇게 큰데 모셨다"면서 코로나 사태 등에 대해서도 정확하게 인식했다.

앞서 윤 전 이사장을 만나 '기자회견에 참석해달라'고 요청한 사실도 또렷하게 기억했다. 그러나 이 할머니 바람과 달리 윤 전 이사장은 회견 장소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정의기억연대 문제와 관련해 두번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정의기억연대 문제와 관련해 두번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