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위안부 팔아먹은 정의연 없애겠다" 울분 토한 이용수 할머니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99
  • 2020.06.06 15: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6일 오전 대구 중구 서문로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에서 열린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의 날' 행사에 참석해 세상 먼저 떠난 할머니들의 영정을 바라보다 흐르는 눈물을 손수건으로 닦고 있다. /사진=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6일 오전 대구 중구 서문로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에서 열린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의 날' 행사에 참석해 세상 먼저 떠난 할머니들의 영정을 바라보다 흐르는 눈물을 손수건으로 닦고 있다. /사진=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위안부 피해자 추모 행사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 할머니는 6일 오전 대구 중구 희움역사관에서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이 개최한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

이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자 사진 아래 차려진 제사상 앞에 서서 기도를 한 뒤 앉아 "언니들, 여태 (정의연 문제를) 해결 못 하고 이렇게 언니들 앞에서 내가 울고 있다"며 입을 열었다.

이 할머니는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위안부를 30년이나 팔아먹은 게 지금 드러났지 않나"라며 "올바른 위안부 역사관을 만들고 정신대대책협의회 등을 제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요시위나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도 다 없애야 한다"며 "학생들이 돼지저금통 털어 가지고 온 돈을 받은 행동이 다 드러나지 않았냐"며 "문제를 해결하고 하늘나라 가야 먼저 간 언니들에게 말할 수 있지"라고 했다.

이 할머니는 "한쪽 눈 보이지도 않는 김복동 할머니를 온갖 곳에 끌고 다니며 이용한 악덕한 행동이 세계에 드러났다"며 "(정의연은) 천년만년이 가도 사죄배상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젊은이들이 역사를 알고 해결하도록 위안부역사관, 교육관 만들어 자라날 사람들에게 교육 철저히 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2020년 5월20일 기준 여성가족부에 공식 등록한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27명이다. 이 중 25명이 세상을 떠났다. 현재 대구에 이용수 할머니가, 경북 포항에 피해 할머니 1명이 생존해 있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은 매년 6월6일을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의 날로 정해 숨진 피해자들을 기억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최소한의 인원으로 추모제를 진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