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진 자들 잠자리 위한 북항 개발 안돼"…배인한 부산동구의장 삭발 투쟁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6 18: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산시 대답 없으면 동구 의원들 차례로 삭발"

16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열린 북항재개발 지역 내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허가 항의 집회에서 배인한 동구의장이 삭박식을 거행하고 있다. 2020.06.16/ © 뉴스1
16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열린 북항재개발 지역 내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허가 항의 집회에서 배인한 동구의장이 삭박식을 거행하고 있다. 2020.06.16/ ©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시가 북항재개발지역 내 상업업무지역(D-3블럭)에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허가를 내준 것에 대한 반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부산 동구 주민과 지역 단체로 이뤄진 '북항 막개발 반대 시민모임'은 16일 오후 부산시청 광장 앞에서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 허가를 반대하는 항의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북항 D블럭 개발은 상업·업무시설로 시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원도심과 동반해 발전할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그런데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는 주민의 의견을 무시한 채 토건세력에 끌려다니면서 막대한 개발이익을 마련해 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산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북항 재개발구역 내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허가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이날 집회에 참여한 배인한 동구의회 의장은 생활형 숙박시설 허가 취소를 촉구하며 삭발을 했다.

배 의장은 "동구청과 해양수산부에서 주거율을 낮춰달라고 공문까지 보냈지만 부산시는 그냥 건축허가를 내줬다"며 "부산시 도시안전위원회는 건축허가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주민들의 결의를 보여주기 위해 오늘 삭발투쟁을 결정했다"며 "그래도 부산시에서 대답이 없다면 동구 의원들이 차례로 삭발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항재개발 지역은 가진 자들의 잠자리를 위해서 개발돼서는 결코 안된다"며 "부산시민과 동구주민들의 휴식터와 일자리를 위해 개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부산시는 지난 4월 23일 북항재개발지역 D-3블록에 1242실에 달하는 주거시설을 갖춘 생활형숙박시설에 대한 건축허가를 내 줬다. 이에 부산 동구청, 동구의회,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회의 등 각계각층에서 반대 목소리를 이어가고 있다.

북항 막개발 반대 시민모임 역시 지난달 29일 부산시청 앞에서 항의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