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타구 맞은 다나카 향한 동료들의 응원... "빨리 낫길! 널 위해 기도할게"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5 13: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머리에 타구를 맞은 다나카가 응급조치 이후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가운데)./AFPBBNews=뉴스1
머리에 타구를 맞은 다나카가 응급조치 이후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가운데)./AFPBBNews=뉴스1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32)가 지안카를로 스탠튼(31)의 강습 타구에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동료들은 그의 쾌유를 빌었다.

다나카는 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뮬레이션 경기 도중 팀 동료 스탠튼의 강습 타구에 오른쪽 머리를 맞았다.

다나카는 바로 그 자리에 쓰러졌고 트레이너가 달려나와 응급치료에 나섰다. 놀란 동료들도 마운드 주변에 모여 다나카의 상태를 지켜봤다. 특히 스탠튼은 두 손으로 머리를 움켜쥐며 주저 앉았다.

다행히 다나카는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긴 했지만 일어나서 스스로 걸어나갔다. 곧바로 뉴욕 시내 병원으로 후송돼 CT 검사를 받았고, 큰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받았다.

이후 양키스 담당 기자 브라이언 호치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동료들의 걱정스러운 반응을 전달했다. 투수 조던 몽고베리(27)는 "끔찍했다. 그(다나카)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괜찮아지길 바란다"고 쾌유를 빌었다.

외야수 애런 힉스(31) 역시 "필드에서는 어떤 일이든 발생할 수 있지만 다나카에게 일어난 일은 불행했다"고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토드 프레이저는 자신의 트위터에 "다나카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빨리 나아, 빅맨!"이라고 응원했다.

자신이 친 공이 다나카의 머리를 강타하자 괴로워하고 있는 스탠튼./AFPBBNews=뉴스1
자신이 친 공이 다나카의 머리를 강타하자 괴로워하고 있는 스탠튼./AFPBBNews=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