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안희정 모친상에 조화…성범죄자 응원하냐"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7 08: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검찰이 형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일시적으로 석방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모친 장례식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을 맞이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DB
검찰이 형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일시적으로 석방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모친 장례식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을 맞이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DB
"안희정씨는 더 이상 충남도지사가 아니다. 정부·정당·부처의 이름으로 조의를 표해선 안 된다"

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상에 이어진 여권 인사의 조문 행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안 지사는 지난 5일 모친상의 사유로 형 집행정지를 받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들을 맞이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조기와 조화를 보냈으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해찬 대표, 문희상 전 국회의장, 김태년 원내대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여권 인사들이 빈소를 찾았다.

하지만 일각에선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과 소속 단체 이름의 조화·조기를 보낸 것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번 모친상을 계기로 안 전 지사가 정치권 복권을 시도하려는 것은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다.

국회의 여성 근로자 페미니스트 모임 '국회페미'는 6일 성명을 통해 "위력으로 수행비서를 상습 성폭행해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안희정씨가 지난 4일 모친상을 당했다"며 "문재인 대통령, 박병석 국회의장, 이해찬 민주당 당대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조화를 보냈고 많은 정치인들이 조기를 보내 빈소를 가득 메웠다"고 했다.

이어 "오랫동안 함께 일한 동료의 모친상을 개인적으로 찾아 슬픔을 나누는 것은 당연한 도리지만 안희정씨는 더 이상 충남도지사가 아니다"며 "정부의 이름으로, 정당의 이름으로, 부처의 이름으로 조의를 표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조화와 조기 설치 비용은 국민의 혈세나 후원금으로 치러졌을 것"이라며 이를 개인비용으로 전환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날 정의당도 논평을 통해 "대법원 판결 이후에도 끊이지 않는 2차 가해 앞에 피해자는 여전히 일상에서의 힘겨움을 겪고 있다"며 "오늘과 같은 행태가 피해자에게, 한국 사회에 ‘성폭력에도 지지 않는 정치권의 연대’로 비춰지진 않을지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권에서 성범죄자에게 공식적으로 '힘내라'고 굳건한 남성연대를 표한 격"이라며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성폭행범에게 직함 받아 조화를 보내는 나라. 과연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다"고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