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남기 "주택 공급 확대, 그린벨트 해제도 가능성 열어놔"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21: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0.07.10.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0.07.10. kmx1105@newsis.com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그린벨트 해제 문제와 관련 “필요하다면 같이 점검이 이뤄질 수 있는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한 방송에 출연해 정부가 발표할 부동산 공급 대책에 그린벨트 해제가 포함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1단계로 검토하는 초이스(선택)가 5~6가지 있다”며 이렇게 답했다.

부동산 공급 대책과 관련해선 “제가 위원장을 맡고 있는 주택공급TF에서 여러 대안을 검토 중”이라며 “도심 고밀개발, 3기 신도시 용적률 상향 조정, 수도권 공공시설을 이전하면서 생기는 부지에 주택 공급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7월 말이면 공급 대책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0일 발표한 7.10 부동산 대책으로 ‘꼼수증여’가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종부세나 양도세를 중과하면서 증여를 회피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며 “정부도 부작용을 충분히 점검했으며, 증여에 따른 취득세율을 대폭 상향 조정하는 지방세법 개정안이 정부와 협의를 거쳐 의원 입법으로 이미 국회에 발의돼 있다”고 했다. 이어 “증여에 따른 취득세율이 대폭 상향 조정될 수 있도록 국회 논의 과정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7.10 부동산 대책의 정책 효과에 대해선 “발표한지 일주일이 채 안 돼 성급히 예단하기 어렵다”면서도 “전체적으로 과열 조짐이 있는 부동산 시장이 진정되고, 어느 정도 정책 효과가 작동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에 대해선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대전환 프로젝트”라며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이 양 축”이라고 말했다.

한국판 뉴딜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느냐는 질문에는 “일례로 데이터를 가공, 분석할 때 관련 단기 일자리가 제공될 것”이라며 “이후 민간이 이것을 활용해 새로운 비즈니스, 투자를 만들어내면 좋은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