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소=폭발" 인식은 오해, 이중삼중 안전장치 살펴보니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9 11: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소엑스포 2020-그린수소 게임체인저⑤-2]수소안전 전담기관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직원이 수조충전소 정밀안전진단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직원이 수조충전소 정밀안전진단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가스안전공사
사람들과 수소에너지를 멀리 떨어트리는 심리적 장벽은 안전에 대한 의심이다. 다양한 안전장치가 있음에도 "폭발하는 것 아니냐"는 막연한 의심은 수소에너지 확대를 막는 가장 큰 장애물이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수소연료전지차량 충전소 안전관리 제도개선과 수소안전 인프라 확보에 힘을 쏟고 있다. 정부가 2025년까지 수소차 20만대 보급을 포함한 '그린뉴딜' 구상을 밝힌 만큼 차량 충전을 위한 수소충전소 인프라와 안전 확보도 주요 과제다. 가스안전공사는 정부가 지난해 말 발표한 '수소 안전관리 종합대책'에 맞춰 수소충전소 시공과 운영 과정에서 안전관리방안을 추진 중이다.

우선 수소충전소 설치에 대한 안전성와 주민 신뢰성 학보를 위해 안전성평가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올해 중 제도화를 추진한다. 수소충전소 안전성 평가는 시공 이전 단계에 실시하는 위험성 평가로 가스안전공사 자체 개발 위험성 평가프로그램을 활용한다. 시공자에게 최적의 충전소 배치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국민에겐 전문가 평가 결과와 보강조치 등을 투명하게 공개한다.

수소충전소 시공품질 향상을 위해 표준시공·유지관리 매뉴얼도 준비한다. 충전소의 인허가 절차와 표준시공방법, 관련법령 해설, 그동안 업계 질의내용 등으로 매뉴얼을 구성, 올해 중 시공사와 운영사에 배포할 예정이다.

운영단계에선 기존 정기검사보다 안전성 수준을 강화한 정밀안전진단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기존 정기검사가 설비 외관 위주 안전검사였다면 정밀안전진단은 각종 첨단 장비를 활용해 설비 모든 부분을 확인한다. 정밀안전진단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고압가스안전관리법에 따른 상세기준 개정도 요청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합동으로 '수소충전소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작업도 추진 중이다. 실시간모니터링 시스템은 전국 수소충전소 이상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가스누출 등 이상 상황 발생 시 실시간으로 안전관리자와 공사 상황실에서 파악, 안전 조치가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수소충전소에 사용하는 밸브 3종에 대한 안전인증을 실시한 데 이어 과류방지 밸브, 호스브레이크 어웨이 장치, 차단밸브 등 밸브 4종에 대한 안전인증 확대도 추진 중이다.

이밖에 수소업계와 상생을 위해 밸브인증수수료와 품질검사 수수료를 50% 인하하고, 안전검검 장비를 빌려주는 임대사업도 검토 중이다. 찾아가는 주민 설명회와 2022년 충북 음성 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관 개장 등 홍보활동도 추진한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수소산업 안전관리 제도 마련과 대국민 홍보활동을 통해 수소에 대한 선입견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런 노력이 글로벌 수소강국 도약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