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입차협회, 직원 폭행·폭언 파문 파블로 로쏘 회장 ‘직무정지’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29 10: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지난 28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직원 폭행·폭언 의혹을 받고 있는 파블로 로쏘 회장에 대해 직무정지를 의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별도의 총회가 개최되기 전까지 임한규 상근 부회장이 협회장 권한 대행을 맡게 됐다.

로쏘 피아트크라이슬러(FCA) 코리아 사장은 올해 3월 협회 정기 총회를 통해 2년 임기로 회장에 선임됐다.

하지만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성폭행·폭언을 처벌해달라는 글이 올라와 파문이 일고 있다.

제보자는 지난 23일 청원을 통해 "로쏘 사장이 남성직원들과 함께 어느 여직원을 좋아하는지, 어느 여직원과 성관계를 가지고 싶은지 대답하게 하고 자신도 어느 여직원과 성관계 하고 싶은지 여러차례 이야기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무실에서 직원의 뺨과 머리와 몸을 때리고, 목을 자르는 시늉을 하는 등 각종 신체적 정신적 폭행과 모욕을 가했고 입에 담을수 없는 가장 심한 수준의 폭언과 욕설도 한다"면서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수입차협회 관계자는 "정상적인 회장직 수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직무 정지를 의결한 것"이라며 "추후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필요 시 협회 차원의 또 다른 후속 조치를 강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로쏘 회장 의혹들은 협회와는 무관할 일"이라고 선을 그은 뒤 "그럼에도 승용 및 상용차 등 22개 회원사에 대한 권익을 보장하기 위해 현 단계에서 보다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입장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한편 FCA 코리아 측도 로쏘 사장에 대해 직무 정지를 내렸으며 관련 의혹에 대해 내부 조사를 진행 중이다.
파블로 로쏘 사장
파블로 로쏘 사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