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번 비처럼 순식간에 덮친 건 처음…아직도 심장이 쿵쿵"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10: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르포]'700㎜ 물폭탄' 철원 주민 "더이상 못 살겠다" "집에 돌아가기도 무서워…치울 엄두도 나지 않는다"

엿새째 철원지역에 최대 700㎜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6일 오전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한 주민이 한탄천 범람으로 피해가 난 자신의 집을 바라보고 망연자실하고 있다. 한탄천 범람은 1999년 이후 처음으로 인근 마을들이 물에 잠기며 주민 780명이 긴급 대피한 상황이다.2020.8.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엿새째 철원지역에 최대 700㎜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6일 오전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한 주민이 한탄천 범람으로 피해가 난 자신의 집을 바라보고 망연자실하고 있다. 한탄천 범람은 1999년 이후 처음으로 인근 마을들이 물에 잠기며 주민 780명이 긴급 대피한 상황이다.2020.8.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철원=뉴스1) 황덕현 기자,김유승 기자,이밝음 기자 = "1996년에도 홍수가 나서 마을 전체를 덮쳤는데 이번에는 한 사흘 전부터 둑 위로 물이 넘실거리다가 한번에 확…비상약 봉지랑 지갑만 챙겨서 얼른 나왔는데 냉장고, 세탁기, TV 다 버리게 생겼네요."

6일 오전 강원 철원군 동송읍 오덕리 오덕초등학교 대피소에서 만난 박영치씨(81)는 한숨을 쉬며 말했다. 평생 철원 일원에서 산 그는 이번 비처럼 순식간에 물이 덮친 게 처음이라고 말했다.

"다 두고 나왔다"는 그는 "아직도 심장이 쿵쿵 뛰는데, 일단 얼른 다시 돌아가면 좋겠다. 허리 넘게 물이 찼다는데, 어제 뛰쳐 나올 때보다는 지금 비가 덜오니까 언제 되돌아 갈 수 있을지만 기다리고 있다"고 말을 이었다.

지난 1일부터의 철원 지역 강수량은 이들이 대피하기 전후인 5일 오후 1시까지 605.5㎜(철원 동송읍 장흥리)를 넘었고, 5일 오후 1시10분 기상청 '제08-100호 기상속보'에 따르면 1시간 강수량은 33.5㎜(철원읍 외촌리)에 달했다. 박씨는 "비 때문에 우산이 휘청이는데 살기 위해 뛰쳐나온 셈"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정모씨(69)도 "아직도 가슴이 후덜덜"이라고 말했다. "더이상 여기(철원에) 못 살겠다"는 그는 한숨을 연신 내쉬었다.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힘들었는데, 이제 농사까지 다 망쳤다"는 그는 "겨우내 먹으려고 저장해 놓은 고추와 감자 수확물이 물에 다 불어 터졌을텐데 당장 들어가도 밥 해먹을 쌀도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독거 중인 정씨는 "집에 가봐야 하는데, 가기가 무서운 상황"이라며 "치울 엄두가 나지 않는다"고도 걱정을 나타냈다.

구순을 바라보는 박범순씨(89)는 침수사태로 휴대전화가 고장나 아들과 연락이 닿지 않아 걱정이다. 박씨는 "전화번호를 외우지 못해서 숫자 1번을 누르면 큰 아들, 2번 누르면 작은아들, 3번은 며느리인데 통화를 못하니…"라고 말했다.

그는 양쪽 무릎 연골수술을 해서 침대에만 내내 지내다가 급히 대피했다. 밤새 빗줄기가 굵어지는 소리만 들으면 긴장됐다. "당뇨 때문에 배 고프면 금방 쓰러져서 약만 이틀치 들고 나왔는데, 여기 신세지기도 싫은데 지금은 있는 수 밖에 없으니 여기(재난구호쉘터) 있다"면서 어두운 표정을 내비쳤다.

철원군 곳곳을 휘감아 흐르는 한탄강 수위는 도로나 인도까지 높이가 1m 안팎만 남겨둔 상태다. 보호쉘터에 임시 거처를 둔 주민들은 추가적인 호우나 토실 유사 등으로 상황이 악화하지 않을지 계속 걱정하고 있다.

곳곳에서 주민들은 벌써 복구작업에 나섰다. 김화읍 생창리 일대 주민들은 흙탕물을 걷어내고 부서진 집기 등을 치우기 시작했다. 이날 오전 9시50분께 현장을 찾은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인력을 잘 지원하고, 최대한 돕겠다"면서 주민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