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6일째 집중호우에 ‘와르르’…하루새 산사태 72건 추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20: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산림청, 안성 이천 단양 아산 세종 등 8곳 경보 발령

최근 산사태로 인한 인명피해가 모두 산사태 예방 사각지대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2일 오전 경기 안성시 일죽면 화봉리에서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양계장이 무너져있는 모습. © 뉴스1 조태형 기자© 뉴스1
최근 산사태로 인한 인명피해가 모두 산사태 예방 사각지대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2일 오전 경기 안성시 일죽면 화봉리에서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양계장이 무너져있는 모습. © 뉴스1 조태형 기자©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최영규 기자 = 6일간 400㎜가 넘는 장맛비가 지속되며 지반이 약해지면서 전국적으로 산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6일 산림청이 밝힌 1-6일 산사태 발생건수는 288건으로 5일까지 216건 보다 하루새 72건 늘었다.

하루새 충북지역만 72건, 30.3ha 증가했다.

지난 1일부터 6일까지 누적 강수량을 보면 충북 충주(엄정) 466.5㎜, 제천(백운) 432㎜, 단양(영춘) 405㎜ 등 이다.

지역별로 보면 충북이 188곳 70.43ha로 가장 많은 피해를 입었다. 이밖에 경북 66곳 4.81ha, 경기 29곳 22.22ha, 충남 4곳 3.5ha,강원 1곳 0.3ha 등이다.

잠정집계이기 때문에 발생건수가 추가될 가능성이 높다.

산림청은 6일 오후 6시부로 경기, 충북, 충남, 세종 등 8곳에 산사태 위기 경보를 발령했다. 또 서울, 경기, 강원 등 15곳에는 주의보를 내렸다.

산사태 경보 지역은 안성·이천(이상 경기), 단양·음성·제천·충주(이상 충북), 아산(충남), 세종 등이다.

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은 도봉·강북 ·노원(이상 서울), 연천·광주·양평·가평·평택·고양(이상 경기), 춘천(이상 강원), 청주(이상 충북), 보령·예산·홍성·천안(이상 충남) 등이다.

6일 오후 6시 기준 1일부터 6일까지 산사태 피해 집계상황을 보면 사망 2명(안성, 충주), 실종 2명(아산), 부상 1명(안성) 등이다.

이광호 산림청 산사태방지과장은 "최근 기상 이변으로 국지성 집중호우가 빈발, 산사태 피해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산사태 원인 조사단 상시 운영을 통해 피해 발생 시 신속한 조사 및 복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