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3만호 쏜다" 다음날…민주당, 통합당에 1위 내줬다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0 11: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리얼미터
/사진=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의 하락, 미래통합당의 반등 흐름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때 통합당이 민주당을 추월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지지율 하락의 핵심 원인으로 부동산 정책 비판 여론이 꼽히는 가운데, 통합당이 민주당을 앞선 날도 정부의 8·4 공급대책이 발표된 이튿날이었다.

여론조사전문업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3~7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2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0일 발표한 8월 1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민주당은 지난주보다 3.2% 포인트(p) 떨어진 35.1%를 기록했다. 통합당은 전주대비 2.9%p 오른 34.6%로 양당의 격차 0.5%p에 불과했다.

일간 기준 지지율로 살펴보면 지난 5일에는 통합당이 36.0%, 민주당이 34.3%로 한 차례 순서가 뒤바뀌기도 했다.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이내로 들어선 만큼 사실상 1·2위가 무의미한 동률에 가깝지만, 통합당으로선 창당 후 처음으로 앞자리를 차지했다는 점에서 상징성이 적지 않다.

특히 민주당에게는 지지율 하락의 최대 원인으로 꼽히는 부동산 정책의 '약발'이 먹히지 않았다는 점이 뼈아프다. 정부·여당이 내놓은 8·4 공급대책이 발표된 뒤 다음 날 곧바로 역전을 허용했기 때문이다.

전날 정부가 내놓은 8·4 대책은 서울 시내 공공기관의 유휴부지에 공동주택을 짓고,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에서 용적률과 층고 제한 규제를 완화해 총 13만2000호 규모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시장에선 곧바로 실현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늘어난 용적률의 50~70%를 기부채납 하도록 해 주요 재건축 조합들이 곧바로 "공공 재건축 반대" 목소리를 내놓았고, 층고 제한 규제도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간 다른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아울러 서울 마포구와 경기도 과천시 등에서 여당 소속 지자체장과 해당 지역구 의원들을 중심으로 임대주택 증가 등을 이류로 이번 공급 계획에 대한 반발이 나온 것도 '님비'라는 비판 여론에 휩싸였다.

정부가 시장에서 줄기차게 요구하던 주택 공급대책을 야심 차게 발표했음에도 여당 지지율은 더 떨어진 것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견제·비판 여론이 쉽게 달래기 어려울 정도로 고착화 했다고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더욱이 윤희숙 통합당 의원의 '임차인입니다' 발언 등으로 통합당이 부동산 정책 분야의 정책대안 정당 면모를 과시하며, 오랜 기간 갇혔던 지지율 '박스권'을 뚫고 나갔다는 게 리얼미터의 분석이다.

실제로 민주당은 핵심 지지층으로 볼 수 있는 40대(주간 기준 41.6%, 전주 대비 7.9%p↓)와 30대(39.6%, 6.1%p↓)에서, 또 경기·인천(36.2%, 6.4%p↓)에서 하락 세가 눈에 띄었다. 부동산 정책 관련 민감도가 두드러지는 연령·지역 계층이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