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탈출구 없는 토론토, 류현진 호투에도 1득점→6연패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0 10: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일 선발 등판한 류현진. /AFPBBNews=뉴스1
20일 선발 등판한 류현진. /AFPBBNews=뉴스1
토론토가 '에이스' 류현진(33)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6연패에 빠졌다. 방망이가 터져도 너무 터지지 않았다.

토론토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원정 경기서 1-3으로 졌다. 1-0으로 앞섰지만 5회 역전을 허용했고 8회 추가 실점하며 경기를 내줬다. 이 패배로 토론토는 무려 6연패에 빠졌다.

이날 토론토 선발은 에이스 류현진이었다. 6이닝 6피안타 1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자신의 몫을 해냈지만 패전 투수를 피하지 못했다. 시즌 2패(4승)째를 떠안았다.

토론토는 5회 선취점을 냈다. 1사 이후 트래비스 쇼가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1-0의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토론토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필라델피아는 5회말 제이 브루스가 좌측 담장을 맞히는 2루타를 쳤고 스캇 킹게리의 희생 번트로 1사 3루를 만들었다. 여기서 앤드류 크냅의 적시타가 나왔고 아담 헤이슬리의 안타 이후 앤드류 맥커친이 추가 적시타가 쳤다. 2-1로 경기를 단숨에 뒤집었다.

8회말 필라델피아는 2사 만루의 기회에서 헤이슬링가 적시타를 쳐 3-1로 달아났고 경기를 잡았다. 토론토 방망이는 끝내 응답하지 않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