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軍 방치한 6시간…北은 우리 공무원 총 쏘고, 불태웠다

머니투데이
  • 최경민 이원광 이해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4 15: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종합)軍, 6시간여 해상 방치…文, '만행' 알면서도 '종전선언 제안'

그래픽=이승현 기자
그래픽=이승현 기자
북한이 바다 위에 떠 있던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를 총으로 사살하고, 기름을 끼얹은 후, 시신을 불에 태운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북측 해역에 있던 A씨의 신원을 파악하고도 5시간30분 동안 방치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A씨의 사망을 알고도 북측을 향해 '종전선언'을 제안했다.

안영호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은 24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번 사건과 관련해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이러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에 대한 북한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한다"라며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저지른 만행에 따른 모든 책임이 북한에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라고 강조했다.

A씨는 지난 21일 인천 옹진 소연평도 인근 해상 어업지도선에서 업무를 보다가 실종됐다. 군에 따르면 A씨는 실종 이튿날인 22일 구명조끼를 입고, 1명 정도가 탈 수 있는 부유물을 탄 채 북측 등산곶 앞 해상까지 진출했다. 북방한계선(NLL)에서 3~4km 정도 더 북상했던 것으로 파악된다. 그가 탔던 어업관리선에서 38km 떨어진 위치다. A씨의 상태에 대해 군은 "기진맥진"이라고 표현했다.

북측 선박이 A씨에게 접근했지만, 거리를 둔 채 대치했다. 북측 군인들은 코로나19(COVID-19)를 의식한 듯 방독면을 착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고 그날 밤 북측 군인들은 A씨에게 총격을 가했다. 시신에는 기름을 끼얹었고, 불태웠다.

군 관계자는 "의도적으로 본다. 북한군 단속정이 상부 지시로 실종자에게 사격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무단으로 접근하는 인원에 대해 '무조건 사격하라'는 반인륜적 행위가 이뤄지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군은 A씨가 자진 월북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발을 두고 어업관리선에서 이탈한 점, 구명조끼를 착용한 점, 소형 부유물을 탔었던 점, 그리고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점 등을 들었다. 군은 월북 의사 표명과 관련해 자세한 설명을 하지 않으면서도 "북측이 월북 진술을 들은 정황을 입수했다"고 말했다.

군은 최초 22일 오후 3시30분에 '북측 선박과 대치하고 있던 사람'에 대한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 사람이 A씨라는 사실을 오후 4시40분에 특정했다. 총격 및 시신을 불태운 행위를 인지한 것은 오후 10시쯤, A씨의 사망 가능성을 국방장관과 청와대에 보고한 것이 오후 11시쯤이었다.

최초 첩보를 확보한 이후 6시간30분, A씨를 특정한 후 5시간30분 동안 북측에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셈이다. 우리 국민이 북측 해역에서 위험 상황에 빠졌던 것을 사실상 방치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대목이다.

이를 두고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이 사격을 하고 (시신을) 불태울 지 생각도 못했다. 그렇게까지 나갈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라며 "지금까지 NLL 인근에서 북측이 우리 국민을 사살한 사례가 없었다. 인도주의적 조치가 이뤄질 것으로 봤는데, 사살할 것이라 예상했으면 그러지(가만있지) 않았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만행 가능성을 보고받고도 '종전선언 제안'을 한 모양새가 됐다.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은 23일 새벽 1시30분쯤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도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2008년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 피살 사건 이후 또다시 북측의 총격 사건이 일어남에 따라 남북관계는 얼어붙을 수밖에 없게 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우리 당은 북한의 이러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반인륜적 행위에 대한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