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男 출입 막으려…QR코드 쓰는 '여자화장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7 17: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사진=이미지투데이
디지털성범죄 예방을 위해 QR코드 인증방식의 여성용 공공화장실이 개발되는 가운데, 이에 누리꾼들의 찬반양론이 뜨겁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7일 '여성용 공공화장실 출입관리 시스템'을 개발해 양주시·세종시 등 6곳에 시범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공공화장실 등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에서 발생하는 불법촬영 등의 디지털성범죄가 사회적으로 이슈화됨에 따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함이다.

해당 시스템에 따르면 여성이면 누구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통신사 인증을 받은 후 QR코드를 생성받을 수 있다. 해당 QR코드를 화장실 출입문 단말기에 스캔 후 이용하면 된다.

누리꾼들은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다면 좋다" "좋은 아이디어다" "남의 용변 보는 걸 훔쳐보고 찍어대는 변태들 막을 수 있겠다" 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남자 화장실에는 왜 안 해 주냐" "별짓에 돈 낭비한다" "여자들이 특권층이냐"는 비난도 있었다.

이에 누리꾼 ky***은 "논점 파악 못 하냐. 이게 왜 만들어졌는지 생각해봐라"며 "자기들은 성범죄 걱정 없이 화장실을 이용하겠지만 여자들은 화장실 가는 게 공포다"고 반박했다.

누리꾼 top****도 "QR코드 인증 화장실이 혜택이라는 사람도 있네"라며 "이런 혜택 필요 없으니 제발 여자 화장실에서 범죄나 저지르지 마라. 범죄자 없었으면 생기지도 않았을 시설이다"고 지적했다.

누리꾼 pe***은 "난 그냥 화장실이 가고 싶을 뿐인데 공원에서 화장실 갈 때마다 폰 꺼내고 QR코드 꺼내는 짓거리를 하란 거냐"고 토로하기도 했다.

다른 누리꾼들 역시 "번거롭게 왜 여자가 인증해야 하냐" "불법촬영 범죄자 처벌 강화에나 힘써 달라" "여자 화장실 보안 강화에 왜 남자들이 화내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실효성에 대한 우려도 있었다. 누리꾼 Du***은 "화장실 급할 때 언제 QR코드 인증하고 있겠냐"고 했고, 누리꾼 is****도 "QR코드 없는 사람들은 화장실도 못 가게 되냐"고 비판했다.

그 밖에도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고, 나이가 어리거나 많은 여성의 경우는 어떻게 하냐는 의문이 이어졌다. 인증 방식의 허점을 악용하는 범죄가 속출할 것 같다는 우려도 있었다.

누리꾼 om***은 "화장실 급한 노인은 가방도 내던지고 저 멀리 서부터 지퍼 내리기 바쁜데 언제 QR코드를 찍어 화장실에 들어가냐"며 "폰 없으면 화장실도 못 쓰게 된다. 그냥 범죄를 저지르는 놈들을 잡으면 되는데 매번 여자들만 불편을 감수해야 하냐"고 평가했다.

한 누리꾼은 "앞으로 불법촬영 피해자들은 QR코드 화장실을 이용했어야 했다는 비판을 받을 것"이라며 "범죄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 교육 지도 등 공공 책임을 간편하게 국민 개인에게 전가해버린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