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가 총리 방한에 조건 내건 日, 이재명 "한국 올 일 없겠다"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1 13: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재명 경지기사 인터뷰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재명 경지기사 인터뷰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방한할 일은 없겠다"고 말했다. 이는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 한국이 피고인 일본 기업 자산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약속해야 스가 총리가 방한할 수 있다는 일본 언론에 대한 반응이다.

이 지사는 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명확한 3권 분립으로 정치의 사법 개입이 금지된 대한민국은 정치의 사법 판결 개입은 불법이고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일본의 '징용판결에 대한 정치개입' 요구를 이해할 수도, 수용할 수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위안부, 강제노역 문제는 누가 뭐라하든 가해자인 일본이 만든 문제"라면서 "진정한 화해를 위한 사과는 피해자가 용서하고 그만하라 할 때까지 진심으로 하는 것이지 '옜다, 사과'로 쉽게 끝낼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정치경제 분리원칙을 어기고 한국을 공격한 '수출규제'는 한국엔 기술독립의 의지와 기회를 줬지만, 일본기업의 발등만 찍었다"며 "일본과 한국은 복잡하고 미묘한 역사적, 국제정치학적, 외교 군사적, 경제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정치 외교와 경제사회 분리, 상호존중과 이해라는 큰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양국의 진정한 국익에 부합하는 미래지향적이고 합리적인 한일관계의 새 장이 열릴 것을 기대했던 사람으로서 안타깝고 실망스럽다"며 "법적으로나 국민감정으로나 수용 불가능한 조건을 내세우는 것을 보니 스가총리가 방한할 일은 없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