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후쿠시마 오염수 처분, 계속 미룰 수만은 없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6 1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7일 회의서 해양 방출 결정' 보도엔 "아직 안 정해져"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 AFP=뉴스1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정부가 현재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에 보관 중인 방사성 오염수의 후속처리 빙안을 서둘러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정부가 원전 부지 내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기로 방침을 정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한 확인 요청에 "현 시점에선 (일본) 정부가 방침이나 결정 시기를 정한 사실이 없다"면서도 "원전 폐로 작업을 지연시키지 않기 위해서라도 언제까지나 결정을 미룰 수 없는 게 사실"이라고 답했다.

가토 장관은 "정부 내에서 깊이 검토한 뒤 적절한 시기에 책임을 갖고 (원전 오염수 후속처리 방안에 대한) 결론을 내놓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현지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오는 27일 관계 각료 회의를 열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 방법을 내놓을 예정"이라며 "바다에 방출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막바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켜 가동이 중단됐으나 현재도 사고 당시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한 냉각수 주입과 외부로부터의 지하수 유입 때문에 원전 건물 내에선 하루 최대 180톤가량의 방사성 오염수가 생성되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 운용사 도쿄전력은 그동안 이 오염수를 원전 부지 내 물탱크에 보관해온 상황. 그러나 주무 부처인 경제산업성이 올 초 산하 전문가 소위원회를 통해 '해양 방출'을 그 후속처리 방안으로 제시하면서 이르면 연내 해양 방출이 정식 결정될 것으로 예상돼왔다.

도쿄전력은 오는 2022년 8월이면 원전 부지 내 오염수 탱크가 포화상태(약 137만톤)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달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대해 "새 정권에서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40;오른쪽에서 세번째&#41;가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를 시찰하고 있다. &copy; AFP=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오른쪽에서 세번째)가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를 시찰하고 있다. © AFP=뉴스1

그러나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의 기시 히로시(岸宏) 회장은 전날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을 만난 자리에서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상황.

일본 정부는 보관 중인 오염수를 재차 정화·희석 처리해 방사성 물질 농도를 법정 방출 기준치 이하로 낮추면 "충분히 안전하다"고 설명하고 있으나, 원전사고 이후 수산물 가격 폭락과 어획량·매출 감소를 피해를 본 현지 어민들은 재차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국내외 전문가들 또한 "원전 오염수에 남아 있는 삼중수소(트리튬)는 다른 방사성물질과 달리 정화처리를 해도 걸러지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해양 방출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가지야마 경산상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민들의 요청을 검토해 철저히 대응하겠다"고만 말했다.

이런 가운데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과 히라사와 가쓰에이(平澤勝榮) 부흥상은 저마다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에 대한) 정부 결정이 나오면 여러분의 이해와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가겠다" "풍문 피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이 공식 결정될 경우 재정화 설비를 갖추는 데만 2년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도쿄전력은 재정화한 오염수를 향후 30년간에 걸쳐 바다로 흘려보낸다는 계획이다.

현재 원전 부지에 보관돼 있는 오염수의 양은 120만톤을 다소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아파트 절반 9억" 서민 한숨…'종부세' 정부 고집 꺾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