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비쿠폰 발행, 방역수칙 소홀히 한다는 의미 아냐"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8 17: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생활과 방역 균형 잡아야할 시점"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10.18.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10.18. radiohead@newsis.com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소비쿠폰 재발행이 방역수칙을 소홀히 한다거나 방역의무를 열심히 하지 않아도 된다는 뜻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22일부터 박물관을 시작으로 미술관, 영화관 예매권을 할인해주는 소비쿠폰을 재발행할 계획이다. 다만 숙박, 여행, 외식 등 방역적으로 위험한 3개 분야는 소비쿠폰 대상에서 제외했다.

박 1차장은 "국내 확진자 수가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고, 우려했던 추석연휴 이후에 폭발적인 확진자 증가도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생활과 방역 이 두 가지 관계를 균형을 잡아야 할 시점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소비쿠폰은 문화분야에 집중돼있는 쿠폰"이라며 "자영업자들에 대한 도움은 물론이거니와 국민 개개인이 정신적인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돕는 쿠폰"이라고 설명했다.

박 1차장은 소비쿠폰을 재발행하는 기간 동안 국민 개개인이 철저하게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비쿠폰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국민 개개인들이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며 "방역의 주체로서 방역준칙사항들을 잘 지키시면서 경제를 좀 더 회복시키는데 같이 힘을 모아주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