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정남, 가정사 고백 "화목한 집 부러워…입양 가고 싶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9 07: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모델 겸 배우 배정남/사진=영화홍보사 플래닛
모델 겸 배우 배정남/사진=영화홍보사 플래닛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이 힘들었던 가정사를 털어놨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배정남이 배우 임원희에게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리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배정남은 임원희와 함께 차순남 할머니를 모신 경남 의령의 한 사찰을 찾았다. 이후 두 사람은 식사 자리에서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2018년 배정남은 '미우새'를 통해 어린 시절 자신을 키워준 분이자 하숙집 주인이었던 차순남 할머니와 20년 만에 재회해 감동을 안겼다.

그는 지난해 말 차순남 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까지 자주 찾아뵙고 함께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배정남은 "조금 더 사실 줄 알았다. 내 손주까지 보고 돌아가신다 했는데. 전에도 여기 왔다가니까 되게 마음이 편하더라. 할머니 뵙고 오니까 마음이 든든한 느낌이었다. 계실 때 더 잘해드렸어야 하는데"라고 말하며 아쉬워 했다.

이어 배정남은 어린 시절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고백하기도 했다.

7년 간 할머니의 하숙집에서 함께 살았던 배정남은 "내 인생에서 할머니와 가장 오래 함께 산거다. 진짜 중요한 시기였다. 원래 할머니는 된장찌개나 나물같은 걸 드셨는데 내가 입이 짧아서 잘 안먹으니까 햄이나 꼬마 돈가스 구워주셨다. 운동회도, 졸업식도 와주셨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중3 때 하숙집을 나와 혼자 살게 됐다고 밝힌 그는 "아버지는 시골 내려가서 일하시고 아버지가 전세 1000만원 짜리 집을 구해줬다. 전세 1000만원이면 문이 창호지다. 문을 열면 바로 앞에 기차가 다닌다. 창문을 열면 기차 안 사람들과 눈이 마주친다. 거기서 3년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배정남은 어렸을 때부터 돈을 벌기 위해 여러 가지 일을 했다고 밝혔다.

배정남은 "초등학교 6학년 때 신문 배달을 했다. 하루에 몇시간 하고 2000원 남짓 받은 기억이 난다. 그래도 뭐 사먹을 수 있으니까 좋았다. 공병도 많이 주워서 팔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중학교 때는 피자집에서 설거지하고 고등학교 때는 친구와 인력사무소 가서 공사장 많이 뛰었다. 그래도 다 살아지더라. 애기 때는 외롭고 무서워서 이불 덮어쓰고 울었다. 그럴 때 할머니가 오라고 하셔서 할머니 집에서 잔 적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배정남은 "화목한 집이 제일 부러웠다. 운동회 때 제일 많이 느꼈다. 할머니까지 없었으면 어쩔 뻔 했나 싶다"며 "어릴 때는 '평범한 집에 입양이나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많이 했다. 중학교 때 솔직히 안 좋은 생각 한 적도 있다"고 고백해 임원희를 놀라게 했다.

또한 배정남은 과거 어머니를 만나기 위해 애썼던 기억도 털어놨다.

배정남은 "중학교 때 어머니가 진주에 계시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친구와 무작정 갔다. 막상 전화번호 하나 들고 갔는데 근처에 왔다고 엄마한테 전화를 걸었는데 엄마가 '못 만난다'고 하는 순간 삶의 의미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죽으려고 했는데 그런데 친구가 옆에서 계속 '그러면 안 된다'고 해줬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배정남의 이야기를 들은 임원희는 "잘 버텼다. 칭찬해 주고 싶다"라며 다독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