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동빈 장남, 日 롯데 입사…경영 수업 父와 닮은꼴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17: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재계 "신동빈 원톱 체제 공고히 한 뒤 경영 수업 본격화"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22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롯데별장에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노제를 마치고 운구행렬이 장지로 향하고 있다. 2020.1.22/뉴스1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22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롯데별장에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노제를 마치고 운구행렬이 장지로 향하고 있다. 2020.1.22/뉴스1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아들 신유열(시게미쓰 사토시)씨가 올해 일본 롯데에 입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계에선 신 회장의 뒤를 이어 신씨가 본격적인 경영 승계를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20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유열씨가 최근 일본 롯데에 입사했다. 부서와 직책은 알려지지 않았다. 일본 롯데는 일본 롯데홀딩스 자회사로 제과사업을 하는 곳이다.

1986년생인 신유열씨는 일본에서 태어나 일본 귀족학교인 아오야마 가쿠인에서 학창시절을 보냈다. 이후 노무라 증권에서 일하다 미국 콜롬비아대학교 MBA 과정을 밟고 다시 노무라증권에서 근무했다.

재계에선 신유열씨가 신 회장의 전철을 밟으며 본격적인 경영승계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신 회장도 아오야마 가쿠인에서 학창시절을 보내고 콜롬비아대학교 MBA 과정을 거쳤다. 노무라 증권에서 사회생활을 하고 만 33세 일본 롯데그룹에 입사한 것도 비슷하다.

재계 관계자는 "올해 고 신격호 명예회장 타계 이후 상속재산 분할, 롯데그룹 내 신동빈 회장의 확고한 원톱체제가 갖춰졌기 때문에 (경영 승계) 타이밍상으로도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