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갬성캠핑' 송승헌, 스윗하게 내린 모닝커피…안영미X박나래 "신호 오는데?" 웃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23: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JTBC '갬성캠핑' 캡처 © 뉴스1
JTBC '갬성캠핑'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갬성캠핑' 송승헌이 모닝커피를 직접 내렸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갬성캠핑'에서 송승헌은 '크로플'부터 드립커피까지 직접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송승헌은 "제가 크로플 만들어주겠다. 기계 가져왔다. 잠시만 기다려라"라더니 요리 시범을 보였다. 올리브유를 두른 팬에 크루아상 생지를 넣고 와플 기계 뚜껑을 닫아주니 빵이 노릇하게 구워졌다. 멤버들은 "진짜 맛있다. 엄청 부드럽다"라며 극찬했다.

이어 토스트까지 선보이려 했다. 송승헌은 버터가 아닌 기름을 둘러 토스트를 하겠다고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버터로 노선을 변경했지만, 이미 기름을 둘렀던 뜨거운 팬에 버터가 올라가자 주변으로 기름이 튀고 난리가 났다. 송승헌은 카메라맨을 향해 "아이~ 찍지 마세요"라고 해 웃음을 샀다.

특히 송승헌은 "여러분의 모닝커피를 만들어 보겠다"라더니 드립커피를 선보였다. 커피 가루를 갈아 필터에 담고 뜨거운 물을 부으면 완성이었다.

안영미가 첫 잔을 시음했다. 그는 한 입 먹자마자 "바로 신호가 오는데?"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아까 분명히 갔다 왔는데"라고도 덧붙였다.

이후 박나래도 송승헌이 보낸(?) 화장실 신호를 받았다. 그는 커피를 마시고 "맛있다. 너무 진하지 않고 좋다"라더니 "근데 묘하다? 바로 신호가 오네"라고 솔직히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옆에 있던 솔라까지 "나도"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변비 있으신 분 여기 오면 다 나을 거다"라고 농을 던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