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산림청 ‘2020년 우리가 키운 우수조림지’ 5곳 선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7 11: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구미국유림관리소 백합나무 조림지 등

구미국유림관리소 백합나무 조림지 © 뉴스1
구미국유림관리소 백합나무 조림지 ©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구미국유림관리소 백합나무 조림지 등 5곳이 산림청 ‘2020년 우리가 키운 우수조림지’에 선정됐다.

27일 산림청에 따르면 이번 선정은 어린 묘목을 심은 지 5년이 지난 전국 지자체 및 국유림관리소의 3ha 이상 활엽수 조림지를 대상으로 했다.

최우수 대상지로 선정된 ‘구미국유림관리소의 백합나무 조림지’는 칠곡군 왜관산업단지에 있다. 이곳은 2008년에 조림된 지역으로 철저한 조림 목의 생육 관리로 생장이 뛰어난 곳이다.

조림 후 10여 년이 지난 지금 우수한 경관으로 도시숲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산업단지의 미세먼지도 차단하는 일석이조의 역할을 하고 있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밖에 우수는 강원 홍천군·경남 함양군, 장려는 서부지방산림청 순천관리소·전남 해남군가 각각 받았다.

산림청은 1946년부터 국토녹화를 위한 나무 심기 사업을 전개해 왔으며 지금은 국가목재자원 비축, 탄소흡수원 확충, 미세먼지 저감 등 산림의 경제·공익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조림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산림청 황성태 산림자원과장은 “국산 활엽수 용재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연간 약 1만ha의 활엽수가 조림되고 있다. 활엽수는 기후변화에 대비해 미래를 대비할 수 있는 수종이다. 차별화된 조림기술을 연구해 향후 우수한 활엽수 조림지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