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김기현 "문 대통령 연설, '오만과 독선 계속하겠다' 선전포고 같아"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8 14: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시정연설 마치고 퇴장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항의 손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시정연설 마치고 퇴장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항의 손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딴나라에서 온 대통령이냐"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고통 외면하고 자화자찬만 가득한 시정연설"이라며 "듣는 내내, 마치 다른 세상 이야기를 하고 계신 것 같아 너무 답답하고 불편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국회에 자신이 하고 싶은 얘기만 풀어놓았지, 국민과 야당이 듣고 싶었던 답변은 하지 않았다"며 "산적한 국가적 난제 해결을 위해 국회의 뒷받침이 필수라며 고장 난 레코드처럼 협조를 당부했지만, 제 귀에는 거대 여당에게 힘으로 밀어붙여서라도 독재정권 연장을 위한 위헌적 제도를 완성하라는 지휘처럼 들렸다"고 해석했다.

또 "집권 이후 벌여놓은 숱한 과오에 대한 반성과 성찰을 국민 앞에 솔직히 내어놓고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겠다는 말씀은 단 한군데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경제·사회 등 대한민국 구석구석 악재가 쌓여가고 있지만 반성은 커녕 도리어 자화자찬을 하면서 오만과 독선을 계속하겠다는 선전포고 같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야당에 협치를 호소하려면 최소한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청와대와 거대 여당의 폭주에 대한 유감 표시 정도는 있어야 하는 게 정상적인 대통령의 모습 아니겠느냐"며 "진정 대통령은 이 나라를 어디로 끌고가고 있는지 아무리 물어도 대답이 없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