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용규·안영명 다음은? 싸늘한 현장 "방출자 영입, 쉽지 않다"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0 15: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주찬(왼쪽부터), 채태인, 송광민. /사진=KIA 타이거즈, 뉴스1.
김주찬(왼쪽부터), 채태인, 송광민. /사진=KIA 타이거즈, 뉴스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프로야구 팀들도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관중 수입이 줄어들어 재정에 악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결국 김주찬(39·전 KIA)과 채태인(38·전 SK), 송광민(37·전 한화) 등 베테랑 선수들이 대거 방출 칼바람을 맞았다.

이들이 새 팀을 찾을지도 관심을 모은다. 방출자 가운데 이용규(35)와 안영명(36·이상 전 한화)만이 각각 키움과 KT 유니폼을 입으며 재취업에 성공했다. 나머지 선수들에 대한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현장에서는 방출 선수들에 대한 시선이 싸늘한 편이다. 커리어를 살펴보면 준수한 성적을 남긴 선수들도 몇 있지만 원소속팀이 포기한 이유가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A구단 단장은 "야구 게임처럼 선수를 곧바로 영입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보통 기량 평가와 함께 평판과 몸 상태 등 기초 조사를 마친 뒤에 선수 측과 접촉한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로 대부분의 구단들이 지갑을 닫고 있는 점도 무시할 수 없다. B팀의 단장은 "구단 예산이 대부분 감축됐기 때문에 방출 선수 영입이 쉽지 않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다만 귀한 대접을 받는 투수 가운데 몇몇은 새 팀을 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투수는 많을수록 좋다는 게 대부분 구단의 생각이기 때문이다. 과연 방출 선수 중 몇 명이 재취업에 성공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그래픽=김혜림 기자
/그래픽=김혜림 기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