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양책 중단"…'므누신 쇼크'에 나스닥 0.4%↓[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1 07: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뉴욕증시가 내림세로 마감했다. 미국 재무부가 코로나19(COVID-19) 사태에 대응해 부양책으로 집행해온 긴급 유동성 지원 프로그램의 일부를 올해말 종료키로 했다는 소식이 시장의 자금경색 우려를 키웠다.

20일(현지시간)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19.75포인트(0.75%) 떨어진 2만9263.48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24.33포인트(0.68%) 하락한 3557.54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49.74포인트(0.42%) 내린 1만1854.97로 마감했다. 애플과 페이스북,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 모두 1% 넘게 떨어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추수감사절(11월26일) 여행 자제 경보에 대표적 여행주인 크루즈업체 카니발은 4.5%나 급락했다. 반면 이른바 '집콕' 수혜주인 줌은 6% 넘게 뛰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전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긴급 유동성 지원 프로그램 가운데 4개는 90일을 추가 연장하되 5개는 올해 말로 종료하고 미사용 기금을 반환하라고 요청했다.

미사용 기금 4550억달러(약 507조원)를 회수한 뒤 의회가 다른 곳에 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재무부가 종료하려는 프로그램에는 △중소기업 등에 대출을 제공하는 메인스트리트 대출프로그램(MSLP) △회사채 매입용 프라이머리마켓 기업신용기구(PMCCF) △세컨더리마켓 기업신용기구(SMCCF) △자산담보부증권 대출기구(TALF) △지방채 유동성기구(MLF)가 포함된다.

에버코어ISI의 크리슈나 구하 부회장은 "이 조치는 잘못된 시점에 시장의 자금줄을 조이고 안전망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