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주민이라 마스크 못사요"…코로나19로 드러난 차별

머니투데이
  • 이정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7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권위 제공
인권위 제공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이주민들이 임금체불·삭감으로 인한 소득 감소, 장보기·대중교통 이용 불편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가인권위원회가 발표한 '코로나19와 이주민 인권상황 모니터링'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가장 힘든 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응답자 65% 이상이 소득 감소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꼽았다. 장보기·대중교통 이용 등 일상적 불편, 의료기관 이용의 어려움과 두려움이 뒤를 이었다.

모니터링 결과 이주민들은 일터에서도 무급휴업, 임금체불 및 임금삭감 등의 피해를 입고 있었다. 특히 이주민이라는 이유로 마스크를 지급받지 못하고 일터와 기숙사 밖 출입을 제재당하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가장 차별을 많이 당한 장소로 대중교통, 식당, 목욕탕 등 대중시설을 꼽았다. 직장에서 차별을 당했다는 응답이 두번째로 많았고 인터넷 게시판과 의료기관에서 차별을 경험했다는 답변이 이어졌다.

일부 이주민들은 대중시설 이용시 혐오 발언을 듣거나 입장금지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주민이라는 이유로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고 시설 입장금지를 당하는 등의 차별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의료기관에서는 접수 거부를 당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권위 제공
인권위 제공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이주민들은 대부분 정부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받고 있었다. 이밖에도 신문·방송 등 미디어, SNS 등을 통해서도 코로나19 관련 정보는 받고 있었다.

하지만 전체 응답자의 약 70%가 정책·제도적 차별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약 30% 이상은 이주민이라는 이유로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없었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주민들은 자신들이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 재난문자를 받거나 상담을 받을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인권위는 코로나19 사태 속 이주민들의 인권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올해 5월~6월과 7월~8월 두 차례에 걸쳐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1차 모니터링 대상은 부산시 거주 이주민 총 333명이었고 2차 모니터링 대상은 서울, 경기 등 기타 지역 총 307명이었다.

인권위는 이번 모니터링 결과를 바탕으로 이주민의 인권을 개선하기 위한 의견수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주민 인권 개선 방안을 제안하려면 오는 12월4일까지 인권위 홈페이지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