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메시가 첼시로? 스페인 전문가, 하이재킹 가능성 제기 "진짜다"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00: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오넬 메시. /AFPBBNews=뉴스1
리오넬 메시. /AFPBBNews=뉴스1
첼시가 메시 영입전에 갑자기 참전할 수 있다고 한 스페인 축구전문가가 주장했다.

영국 '더 선'이 27일(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축구 전문 기자 기암 밸러그는 "메시가 FA 시장에 나온다면 첼시는 분명히 접촉할 것이다. 이는 진짜다"고 주장했다.

FC 바르셀로나의 살아있는 전설 리오넬 메시(33)는 2021년 여름 자유 계약 신분이 된다. 구단과 마찰이 심했던 메시는 이미 지난 여름 이적을 요구했다.

프리미어리그 부자구단 맨체스터 시티가 가장 유력한 행선지로 꼽혔다. 맨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도 인연이 깊다. 하지만 메시는 계약이 정식으로 끝날 때까지 일단 잔류를 선택했다.

밸러그는 첼시의 하이재킹 가능성을 제기했다. 하이재킹은 본래 비행기 공중 납치를 뜻하는 단어지만 축구에서는 타 팀 이적의 거의 성사된 선수를 막판에 가로채는 계약을 말한다.

더 선에 의하면 밸러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첼시는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들을 속속들이 알고 싶어한다. 첼시가 돈이 있다면 당연히 발을 담그려 할 것이다. 이적료가 없기 때문"이라 강조했다.

물론 여전히 선두주자는 맨시티라 인정했다. 밸러그는 "메시가 지난해 펩과 통화를 4시간이나 했다. 맨시티도 메시 영입을 다시 추진할 것이다"라 내다봤다. 그는 이어 "파리 생제르맹, 인터밀란, 유벤투스도 관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