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모든 건물 에너지사용량 통계 나온다… 60%가 주거용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3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건물에너지사용량 통계 국가승인 완료… 지역별로 절반이 서울·경기

사진= 국토부
사진= 국토부
국내 모든 건물의 에너지사용량이 국가 통계로 만들어진다. 건물에너지 정책 수립과 국가건물 에너지 절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기존 ‘주거용 건물에너지사용량통계’를 확대 개편한 ‘건물에너지사용량통계’가 국가승인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주거 및 비주거 등 모든 건물의 에너지사용량 통계를 생산할 수 있게 돼 내년 5월에 3개년(2018~2020년) 에너지사용량을 정식 공표할 예정이다.

이번에 승인된 통계에 따른 지난해 전체 건물 에너지사용량은 3315만5000TOE(에너지사용량 단위, 1toe=1000만kcal)다. 용도별로 공동주택(41.7%), 단독주택(16.6%) 등 주거용 건물이 전체의 약 60%를 차지했다. 비주거용은 근린생활시설(15.2%), 업무시설(5.9%), 교육연구시설(5.1%) 순이었다.

서울‧경기 지역의 에너지사용량이 전체의 절반(49%)정도를 차지했다. 용도별로 주거용 건물의 경우 경기(27%), 비주거용 건물은 서울(25%)에서 가장 많았다.

주거용 건물 에너지원의 경우 도시가스가 전체의 절반이상(53%)을 차지했다. 이어 전기(37%), 지역난방(10%) 순으로 많았다. 비주거용은 전기 비중(72%)이 가장 크고 도시가스(25%), 지역난방(2%) 순이었다.

사용량이 많은 9종의 용도별로 분석한 결과, 쾌적한 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설비 및 의료기기를 많이 사용하는 의료시설(239)의 단위면적당사용량(중간값, kWh/㎡)이 가장 높고, 주로 학기제로 운영돼 연중 상당기간 동안 사용량이 현저히 낮은 교육기관(초·중·고·대학교)이 포함된 교육연구시설(85)이 가장 낮았다.
사진= 국토부
사진= 국토부


단위면적당 에너지사용량 편차를 비교한 결과 공동주택이 2.2배 차이로 가장 적었고, 근린생활시설(1종, 2종) 및 판매시설이 6배 이상 큰 차이를 보였다.

에너지효율등급 획득에 따른 에너지사용량 절감효과도 통계로 확인할 수 있었다.

에너지효율등급 인증을 받은 공동주택은 미인증 공동주택보다 에너지효율이 높고, 에너지효율등급별 단위면적당 에너지사용량(kWh/㎡)은 효율등급이 우수한 건물일수록 에너지사용량이 낮게 나타났다. 1+등급(85) 1등급(106) 2등급(115) 3등급(158) 순이다.

비주거용 건물의 경우도 인증을 획득한 건물이 미인증 건물보다 에너지효율이 높고, 효율등급이 우수한 건물일수록 사용량이 낮았다. 1+++등급(44.8) 1++등급(84.0) 1+등급(110.0) 1등급(125.7) 순으로 에너지사용량이 많았다.

한층 강화된 수준의 규정이 적용되는 '제로에너지건축물' 단계적 의무화가 추진되면 에너지 절감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2분기 중 에너지사용량을 전년 동기와 비교한 결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건물에너지사용량 변화도 확인됐다. 코로나19 확산 시기 주거용 건물의 에너지사용량은 2.4% 증가하고 비주거용 건물은 11.6% 감소했다.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앞으로 건물에너지사용량 추이 및 에너지사용량 효율을 쉽게 파악할 수 있는 다양한 지표 개발 등 지표건물에너지사용량 국가승인통계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