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지아·유진 죽음, 김소연♥엄기준 펜트하우스 입성…시즌2는 언제?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06 08: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출연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출연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펜트하우스' 시즌1은 천서진(김소연 분)과 주단태(엄기준 분)의 승리로 끝이 났다.

5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최종회에서는 심수련(이지아 분), 오윤희(유진 분)가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하고 천서진, 주단태가 펜트하우스를 차지하는 '악의 승리'로 끝을 맺었다.

특히 심수련을 죽인 진짜 범인은 주단태이며, 모든 증거를 조작해 오윤희를 범인으로 만들어버린 살인 사건의 내막이 밝혀져 충격을 줬다.

자포자기 상태였던 오윤희는 재판을 앞두고 심수련의 후배로부터 심수련이 마지막으로 남긴 탄원서를 본 후 오열했으나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오윤희는 그제서야 자신이 심수련을 죽이지 않았다고 털어놓는다.

이후 호송차로 이동되던 오윤희를 로건리(박은석 분)가 빼돌렸고, 두 사람은 심수련을 누가 죽였는지 논쟁하며 몸싸움을 했다. 오윤희가 심수련을 죽였다고 오해한 로건리는 오윤희의 목에 흉기를 들이댔다. 저항하던 오윤희는 결국 "내가 수련언니를 죽인 것이나 마찬가지다"라며 스스로 죽음을 선택했다.

오윤희가 비극적 죽음을 맞이한 그때 우아한 자태로 자신의 손아귀에 들어온 펜트하우스를 둘러보는 천서진의 모습이 교차되며 '펜트하우스' 시즌1이 마무리 됐다.

한편 펜트하우스 시즌2는 오는 2월 중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MSCI에 녹십자·HMM·하이브·SKC 편입…돈 몰릴 종목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