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해병대' 브레넌 "국방의 의무 저버리고 도망간 유승준, 싸우자"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767
  • 2021.01.08 10: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3
/사진=유튜브 '몬스터 TV' 캡처
/사진=유튜브 '몬스터 TV' 캡처
미국 해병대 출신 유튜버인 브레넌이 가수 스티브 유(유승준)에게 격투기 승부를 제안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실제 경기 성사 여부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몬스터TV'는 '미 해병 브레넌, 더 비스트 챔피언십에서 미국인 스티브 유에게 도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유튜버 브레넌은 "미국에서 왔고, DK 체육관에서 훈련받고 있다. 나는 미국 시민권자이고 미국에서 태어났지만, 나의 조상은 나이지리아인이고 나이지리아 혈통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격투기 대회 더 비스트 챔피언십 001에 참가하게 된 브레넌은 격투기 신인으로 아직 상대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몬스터TV' 캡처
/사진=유튜브 '몬스터TV' 캡처


하지만 "특별히 싸우고 싶은 선수가 있다"며 "미스터 유. '유승준'과 겨루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브레넌은 "비록 그는 파이터는 아니지만, 나는 그가 전에 무술을 배운 적이 있다고 들었다"며 "그는 한국 입국을 할 수 없기에 어디서든 그와 싸울 것이다. 중국, 일본 또는 다른 나라 어디서든 좋다"라고 말했다.

브레넌은 "큰 회사가 이를 추진하기를 바란다"며 카메라를 향해 "미스터 유! 케이지에서 만납시다"라고 한국어로 또박또박 말했다.

브레넌은 유승준과 싸우고 싶은 이유에 대해 "유승준은 한국 남성으로서 국방의 의무를 다해야 할 때 다른 나라로 도피했다"며 "나를 더욱 화나게 하는 것은 그가 다시 노이즈 마케팅을 시작했다는 것이다. 그의 잘못을 이용해서 유튜브 수익을 창출하고 조회수를 올리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사진=유튜브 '몬스터TV' 캡처
/사진=유튜브 '몬스터TV' 캡처
끝으로 그는 "나는 한국인은 아니지만 한국에서 일하는 동안 미국 해병대원이 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그에게 가르쳐주고 싶다"며 "TBC에 이 싸움이 꼭 개최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몬스터TV는 영상 댓글을 통해 "만약 경기가 성사된다면 브레넌에게는 오히려 매우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며 "체급 차이도 나고, 무엇보다 유승준씨의 오랜 운동 경력과 강한 피지컬로 인해 이제 시작하는 신인 선수에게는 쉽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유승준씨가 시합 요청을 받아들인다면 근래 가장 흥미진진하고 뜨거운 경기가 될 것이 분명합니다"라며 유승준의 반응을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