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면→이익공유→삼중수소' 이낙연의 잇따른 승부수? 무리수?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07: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 자료를 살피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 자료를 살피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사진(뉴시스)
연초 사면론, 이익공유제를 화두로 던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월성 원전 삼중수소 의혹을 들고 나왔다. 최근 지지율이 급락한 이 대표가 잇따라 승부수를 던진다는 평가지만, 여론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모양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11일 경북 경주 월성원전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과 관련해 감사원을 강하게 질타하며 "무엇을 감사했는지 매우 의아스럽다. 은폐에 원전 마피아와의 결탁이 있었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발언은 정치권에 즉각 파장을 불러왔다. 언론과 시민단체에서 제기한 의혹을 별다른 검증 없이 여당 대표가 전하면서다. 국민의힘은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여러 여당 정치인들이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며 "광우병 시즌2가 시작되었다"고 지적했다.



탈원전 추진하던 한수원 사장도 "무책임"…수사 물타기 의혹도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발전소에 운전이 영구정지된 '월성 1호기'가 보이고 있다. / 사진=뉴시스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발전소에 운전이 영구정지된 '월성 1호기'가 보이고 있다. / 사진=뉴시스

원전 삼중수소에 대한 의혹 제기는 원자력계의 반발을 사고 있다. 월성 원전에 대한 감사원의 경제성 평가와 검찰 수사를 무마하기 위한 정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탈원전 정책을 진두지휘해 온 정재훈 한수원 사장 마저 해당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그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팩트와 과학적 증거 기반의 논란이 아니라 극소수의 운동가가 주장한 무책임한 내용이 다시 비교 기준을 흐리는 식으로 확산되는 일은 없어야겠다"고 반박했다.

정용훈 카이스트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월성 원전 주변에 사는 주민의 삼중수소 피폭량은 1년에 바나나 6개나 멸치 1g을 먹는 수준"이라고 반박한 데 이어, 13일에는 "우주에서 날아오는 방사선으로 우리나라에만 1년에 약 130테라 베크렐이 떨어진다. 삼중수소는 자연에서도, 원전에서도 생성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원전수사에 물타기 하려는 저급한 술수를 멈춰야 한다"며 이 대표의 의혹제기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지적했다.


사면론 이어 이익공유제, 잇따라 제안했지만…지지율 10% 중반대 급락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최근 이 대표는 정치권 이슈를 선도하고 있지만 오히려 지지율은 떨어지는 모양새다. 제시하는 사안의 파급력은 크지만, 폭넓은 공감대는 얻지 못하는 모양새다. 연초 언론과 인터뷰로 제안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은 친문 진영의 큰 반발을 샀다.

그 영향으로 쿠키뉴스가 여론조사 업체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전국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이 대표는 14.1%의 지지율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20% 중반대 지지율을 얻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검찰총장과 격차가 벌어졌다. 자세한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코로나19(COVID-19) 피해를 돕자며 꺼낸 이익공유제 역시 반발을 사고 있다. 야당은 이 대표의 생각이 '반시장적', '반헌법적'이라고 비판했고, 여권에서는 선의에 기댄 정책으로는 기업의 움직임을 이끌어 낼 수 없다고 입법 등으로 보완을 촉구했다.

이익공유제는 친문(親文)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부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누리꾼들은 "기업의 이익을 환수하고 싶다면 법인세로 해결해야지 이런 방식은 아니라고 본다', "금융과 경제에 대한 기본지식이 너무 없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