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5조달러↑' 바이든 첫 부양책 나오나…"1인당 현금 153만원"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22: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사진=[윌밍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사진=[윌밍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조5000억 달러가 넘는 규모의 코로나19(COVID-19) 경기 부양안을 14일(현지시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0일 취임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첫 경기부양책이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발표될 경기부양 패키지 규모가 1조5000억 달러(1644조원) 이상"이라고 보도했다.

부양안 규모가 이대로 유지된다면 이는 지난해 3월 통과된 2조 달러 규모의 패키지에 이어 미국 역사상 두 번째로 큰 규모가 된다.

소식통은 해당 경기부양책에 성인 1인당 1400달러(153만원) 현금 지급안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수차례 2000달러의 현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혀왔다.

지난해 12월 통과된 9000억 달러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책에서 1인당 600달러의 현금을 지원한 것과 합쳐 총 2000달러를 맞추려는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바이든 인수위원회 관계자는 "추가 재정의 상당 부분이 사회적 약자들과 소수 지역사회, 중소기업 등을 돕기 위해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의 수를 늘리기 위한 백신 유통 가속화 시스템 구축, 의료진과 경찰관 고용 보조금 등에도 수십억 달러가 사용될 예정이다.

로이터는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해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보다 코로나19 전염병을 훨씬 심각하게 받아들이겠다는 약속을 캠페인 내내 해왔다"며 "이번 경기부양 패키지는 백신 접종 확대와 경제 회복을 위한 투자로, 그 약속을 실행하겠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이어 "공화당이 경기부양책의 규모를 줄이려 나설 수도 있으나 민주당이 상원과 하원을 모두 장악한 만큼 해당 부양책이 추진력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약 2300만명, 사망자 수는 38만명을 넘어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